사회 >

김충섭 김천시장 코로나 확진…7일간 재택치료

김충섭 김천시장이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지난 1월6일 경북 김천시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새해 시정운영 방향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는 김 시장. 2022.1.6/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김충섭 김천시장이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지난 1월6일 경북 김천시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새해 시정운영 방향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는 김 시장. 2022.1.6/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김천=뉴스1) 정우용 기자 = 김충섭 경북 김천시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8일까지 7일간 재택 치료에 들어갔다.

3일 김천시에 따르면 김 시장은 최근 코로나 확진자가 폭증하는 상황에서 특별한 증상이 없었지만 지난 2일 선제적으로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으로 판명됐다.


김 시장은 3차 백신 접종까지 마쳤다.

김천시는 부시장 직무 대리체제로 전환해 행정 공백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김천시에서는 전날 325명이 확진됐고 10명이 숨졌으며 1455명이 치료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