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한국지엠 창원공장 최신식 탈바꿈…"2023년 글로벌 차세대 신차 생산"

한국지엠 조립공장 (사진제공=한국지엠) © 뉴스1
한국지엠 조립공장 (사진제공=한국지엠) © 뉴스1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한국지엠은 2023년 차세대 글로벌 신차 생산을 담당하게 되는 창원공장이 최신 생산공장으로 탈바꿈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창원공장은 지난해 3월 새로운 도장공장을 완공한데 이어 지난해 9월부터 4개월간 신규 설비 공사를 벌였다. 이를 통해 프레스, 차체, 조립 공장은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인 최신 생산공장으로 변신했다.

창원공장은 2023년부터 차세대 글로벌 신차를 생산한다. 설계, 디자인 등 모든 과정에서 국내 엔지니어링팀이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한 차량으로, 트레일블레이저와 함께 경영정상화에 기여할 핵심 차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새로운 생산 공정 설계와 설비 공사는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 생산기술연구소에서 주도했다. 이번 설비 투자를 통해 시간당 60대의 차량 생산 역량을 갖추게 됐다. GM의 최신 글로벌 표준 기술을 적용해 인체공학적 공정 설계 및 주요 공정의 자동화를 강화했다.

프레스 공장에는 소형에서 대형 사이즈의 차종 생산에 대응할 수 있는 5250톤급 탠덤 프레스(Tandem press) 두 대가 설치됐다. 한 번에 네 개 부품 생산이 가능하도록 탄소섬유 재질, 선형 동작 메커니즘 등 최신 자동화 설비와 공법을 적용해 생산성을 높였다.

차체 공장은 GM의 최신 설비 표준(Bill of Equipment)을 적용해 새로운 차종을 생산할 수 있는 공정 유연성을 증대시켰다.

또 조립 공장은 작업자의 안전과 편의성을 고려한 인체공학적인 설비와 기술을 다수 적용했다.
새시 라인에는 높낮이 조절이 가능한 컨베이어 벨트를 설치해 작업자의 피로도를 개선했다. GM 최초로 신규 에러 검출 시스템(Error Proofing Platform)을 공장 전체에 적용해 품질검수도 개선했다.

카허 카젬 사장은 "이번 대규모 신규 설비 투자는 경영정상화 계획 이행의 일환"이라며 "2023년부터 창원공장에서 생산되는 차세대 글로벌 크로스오버 차량은 GM 한국사업장의 경쟁력과 수익성을 창출하는 핵심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