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경제 불확실성 확대에 "1000만원 이하 중고차 가격 오른다"

케이카 제공 © 뉴스1
케이카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 최근 유가 상승과 경제상황 악화로 1000만원 이하의 실속형 중고차의 가격이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직영중고차 플랫폼 기업 케이카는 국내 중고차 시장에 유통되는 출시 12년 이내 740여개 모델을 대상으로 3월 중고차 평균 시세를 분석한 결과, 1000만원 이하의 시세 상승이 예상된다고 3일 밝혔다.

세단의 경우 ‘SM3 네오’, ‘SM3 Z.E’, ‘더 뉴 i30’, ‘더 뉴 아반떼’ 등 준중형 중고차 가격이 전월 대비 최소 3.8%에서 최대 5.7%까지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형급 차량인 ‘YF 쏘나타’의 경우도 5.0% 오를 것으로 분석됐다.

경차인 ‘스파크’, ‘올 뉴 모닝’, ‘더 뉴 모닝’ 중고차 가격은 각각 5.5%, 3.0%, 3.0%까지 상승할 것으로 봤다.
스파크는 최근 단종설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출시된 지 7~8년 가량이 지나 감가를 거친 쏘렌토R, 스포티지R, 캡티바 등 중형 SUV도 각각 2.4%, 1.6%, 0.2%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박상일 케이카 PM 팀장은 “유가 상승 및 대·내외적인 경제 환경 변화 등 불안한 상황으로 인해 경제성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의 심리가 반영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2월과 대비해 전반적으로 1000만원 이하의 차량에 대한 관심도가 올라간 상황”이라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