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원소주 팝업스토어, 일주일간 3만명 찾았다.."2만병 완판"

원소주 팝업스토어, 일주일간 3만명 찾았다.."2만병 완판"

[파이낸셜뉴스] 아티스트 박재범 소주로 기대를 모았던 ‘원소주’가 폭발적 반응과 함께 팝업스토어 운영을 마무리했다.

원스피리츠는 지난달 25일 ‘원소주’ 출시를 일주일간 문을 열었던 더현대 서울 팝업스토어 운영을 종료했다고 4일 밝혔다.

‘원소주’는 출시부터 소비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오픈 첫날인 지난 달 25일 오픈런이 시작됐다. 또 예약 방문 신청 서비스에 약 3000명이 방문 예약을 하면서 한때 서버가 마비되기도 했다. 또한 사재기를 막기 위해 1인당 12병으로 구매 수량에 제한을 뒀지만 첫날에만 약 1만병이 판매됐다.

일주일간 약 3만명이 현장을 찾았으며 준비한 제품 2만병이 완판되는 결과를 얻었다. 굿즈로 준비한 원소주 글래스 또한 판매 1일차에 완판되며 성공리에 종료됐다.

원스피리츠 박재범 대표는 “’원소주’에 많은 관심을 사랑을 주셔서 감사하다”며 “앞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증류식 소주로 국내 시장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 소주를 알리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원소주’는 지역특산주로 분류돼 온라인판매가 가능하다. 오는 3월 말부터 원소주 자사몰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jasonchoi@fnnews.com 최재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