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유망신산업 IoT가전, 스마트선박, 항공·드론 인력부족 심화

산업부, 5대 유망신산업 인력 부족률 4.3%로 2년새 확대 분석
5대 유망신산업 인력 10년간 연평균 4.6% 증가해 2030년 38만명
드론 /사진=뉴시스
드론 /사진=뉴시스

5개 신산업분야 현원 및 부족률
(명, %)
신산업분야 2020년
현원 부족률
미래형자동차 72,326 3.5
IoT가전 68,831 3.2
디지털헬스케어 49,253 6.6
스마트·친환경선박 44,737 3.8
항공·드론 7,340 8.9
합계 242,487 4.30%
(산업통상자원부)

[파이낸셜뉴스] 사물인터넷(IoT)가전, 디지털헬스케어, 미래형자동차, 스마트·친환경선박, 항공·드론 등 시스템분야 5대 유망신산업 인력 부족률 4.3%로 심화되고 있다. 특히 인력부족이 더 심각한 IoT가전, 스마트·친환경선박, 항공·드론 분야에 인력공급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5대 유망신산업 인력은 향후 10년간 연 평균 4.6%씩 증가해 2030년 38만명으로 성장세가 두드러질 것으로 전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사물인터넷(IoT)가전, 디지털헬스케어, 미래형자동차, 스마트·친환경선박, 항공·드론 등 시스템분야 5개 유망신산업 대상 '유망신산업 산업기술인력 전망'을 실시했다.

2020년말 기준 5개 유망신산업 산업기술인력은 24만2487명으로, 2018년말대비 약 1.5배 증가했다. 하지만 2020년말 기준 부족인원은 1만892명, 부족률 4.3%로 2018년말 기준(부족인원 6754명, 부족률 4.0%) 대비 확대됐다.

학력별 부족률은 고졸 2.2%, 전문대졸 3.8%, 대졸 5.9%, 석·박사 4.0%로 대졸 인력공급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망신산업 인력은 향후 10년간 연 평균 4.6%씩 증가해 2030년 38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세부적으로 IoT가전 10만9000명, 디지털헬스케어 7만8000명, 미래형자동차 10만8000명, 스마트·친환경선박 7만4000명, 항공·드론 1만1000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I최근 2년새 IoT가전, 스마트·친환경선박, 항공·드론 분야는 인력 부족이 심화됐고, 디지털헬스케어는 완화됐다.

IoT가전 부족인원은 2018년 880명(부족률 2.8%)에서 2020년 2268명(3.2%)으로 증가하며 현원대비 부족률은 0.4%포인트 상승했다. 향후 10년간 약 4만명 증가(연평균증가율 4.7%)해 2030년 인력은 10만8965명에 이를 전망이다.

스마트·친환경선박 부족인원은 2018년 932명(2.6%)에서 2020년 1759명(3.8%)으로 증가해 현원대비 부족률도 1.2%포인트 상승했다.

향후 10년간 약 2만9000명 증가(연평균증가율 5.2%)해 2030년 현원은 7만4162명에 이를 전망이다.

항공·드론 부족인원은 2018년 215명(4.3%)에서 2020년 714명(8.9%)으로 증가해 현원대비 부족률은 4.6%포인트 상승했다. 향후 10년간 약 4000명 증가(연평균증가율 4.2%)해 2030년 현원은 1만1128명에 이를 전망이다.

미래형자동차 부족인원은 2018년 1827명(부족률 3.5%)에서 2020년 2644명(3.5%)으로 증가하지만, 현원대비 부족률은 동일한 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향후 10년간 인원은 약 3만5000명 증가(연평균증가율 4.0%)해 2030년도 현원은 10만7551명에 이를 전망이다.

디지털헬스케어 부족인원은 2018년 2900명(부족률 7.1%)에서 2020년 3507명(6.6%)으로 증가하지만, 현원대비 부족률은 0.5%포인트 하락했다.
10년간 약 2만9000명이 증가(연평균증가율 4.7%)해 2030년 현원은 7만8279명에 이를 전망이다.

산업부는 2021년 시스템분야 전망에 이어 2022년 부품·장비분야(4개), 2023년 소재분야(4개)를 조사·전망을 진행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산업계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산업기술인력 양성과 공급 정책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며 "신산업 산업기술인력 전망 결과를 교육부·고용부 등 관계부처에 제공하고 범부처 인력양성 협업을 지속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