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굿닥 "비대면 진료 서비스, 론칭 한달만 누적 사용자 16만명↑"

관련종목▶

"하루 평균 사용자 수 1만명...서비스 개선 집중"
사진=굿닥
사진=굿닥


[파이낸셜뉴스] 모바일 헬스케어 플랫폼 기업 굿닥이 ‘의사를 만나는 가장 빠른 방법’을 모토로 론칭한 비대면 진료 서비스가 하루 평균 이용자 수 1만명을 돌파했다.

굿닥은 앱 서비스 내 비대면 진료 누적 이용자 수가 론칭 한 달만에 16만명을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이달 들어 주말 진료까지 진행되고 있는 굿닥의 비대면 진료 서비스는 휴일 의료 수요를 채워가며 이용자 편의 서비스로 의료 공백에 기여하고 있다. 최근 하루 평균 1만여명의 이용자가 발생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회사 측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일간 20만명을 기록, 재택치료 환자들이 증가하면서 2월 넷째 주 기준 이전 주 대비 굿닥의 비대면 진료 서비스 이용자 수 신장률이 500%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병원마다 제 각각으로 책정되고 있는 신속항원검사 가격 제공 서비스 등 코로나19 방역 기여 차원에서 선보인 다양한 서비스들이 사용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으며 굿닥 앱의 전체 일간활성이용자(DAU)가 전주 대비 200% 가량 신장하는 등 가파른 성장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임진석 굿닥 대표이사는 “비대면 진료 서비스 이용자 수요가 예상치를 훨씬 상회하면서 실시간 진료매칭 연결 실패 등 일부 서비스 지연 현상까지 일어나고 있다”면서 “파트너 의료진들 모두가 재택환자 및 거동이 어려운 환자 등 비대면 진료가 필연적으로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밤낮으로 고군분투해가고 있다. 더 나은 서비스 환경 마련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굿닥은 지난달 7일 의료기관 방문없이 모바일 상에서 즉각적인 자택 진료 등이 가능한 비대면 진료 토탈케어 서비스를 본격 출시했다.
해당 서비스는 고열과 기침과 같은 코로나19 오미크론 감염증 우려 증상부터 △위장 △고혈압 △만성 질환·소아과 △비뇨기과 △탈모 △다이어트 등 폭넓은 진료 항목을 실시간 원격 체제로 지원한다. 환자들은 굿닥 어플리케이션 접속을 통해 3분 안에 진료, 처방을 받을 수 있다. 사용자는 비대면 진료 후 처방전 발급을 통해 자택 주변 약국 방문 수령 또는 2~3일 내 일반 택배 배송, 1시간 이내 퀵 배송 등 자택 배송 시스템도 지원받을 수 있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