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SK쉴더스 ‘산업안전 로봇’ 위험현장 알려준다

관련종목▶

SK ICT 3사 최첨단 기술 집약
AI CCTV로 실시간 현장 감시
SK쉴더스가 SK텔레콤,SK플래닛 등과 함께 개발한 ICT기반의 이동형 산업안전장치 SK쉴더스 제공
SK쉴더스가 SK텔레콤,SK플래닛 등과 함께 개발한 ICT기반의 이동형 산업안전장치 SK쉴더스 제공
SK쉴더스는 SK텔레콤과 SK플래닛 등과 함께 정보통신기술(ICT)기반 이동형 산업안전장치를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장치는 SK텔레콤의 무선통신기술, SK플래닛의 센싱기술, SK쉴더스의 영상통합관제기술이 융합됐다.

이동형 장치로 편의성을 극대화한 게 최대 경쟁력이다. 또한 인공지능(AI) CCTV, 양방향 통신기기, 화재·유해 감지 센서, 콘크리트양생온도측정기 등이 올인원 형태로 탑재됐다. 국내 최대 커버리지를 보유한 SKT의 LTE망으로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뿐 아니라, AP송수신기를 통해 무전기나 LTE통신이 불가한 음영지역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이동형 산업안전장치는 지능형 모니터링, 위험감지·알람, 양방향 통신 등 산업 현장에 필수적인 3가지 핵심 기능을 갖췄다. 우선 CCTV를 통해 작업현장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위험 상황에 대비할 수 있으며, 안전모·안전조끼 등 안전장비 미착용 여부를 감지하는 AI기능도 지원한다.

또한, 소통이 어려운 작업 현장과 원격지에서도 서로 양방향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비상벨을 통해 위급 시 비상 호출 및 사이렌을 울려 위험을 즉각 알릴 수 있다. 연기, 불꽃, 유해 가스 등을 사물인터넷(IoT) 센서가 감지해 위험을 현장에 알릴 수 있어 2, 3차 대형 사고로 이어지는 위험 요소를 크게 줄일 수 있다.

김영주 SK쉴더스 융합보안사업본부장은 "SK ICT 패밀리 3사의 최첨단 기술 역량이 집약된 이동형 산업안전장치를 통해 강화된 중대재해처벌법에 효율적으로 대비할 수 있게 됐다"며 "SK쉴더스는 산업별 업종별 안전관리에 필요한 서비스와 솔루션을 맞춤형으로 제공해 안전한 산업현장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강재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