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윤호중 "겸손한 마음으로 다시 시작…국민 신뢰 위해 최선"

윤호중 "겸손한 마음으로 다시 시작…국민 신뢰 위해 최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에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20대 대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10일 총사퇴하기로 했다. 이에 민주당은 윤호중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된다. 2022.3.10/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이준성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민주당이 부족했다. 국민의 성원에 보답하지 못해 거듭 죄송하다"면서 "겸손한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겠다. 당을 재정비해서 더 많은 국민께 신뢰를 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선거로 나타난 민심을 밑거름으로 돌아선 민심이 저희를 바라볼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10일) 송영길 당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의 일괄 사퇴로 비대위원장을 맡은 그는 "부족한 것은 저희로, 질책도 비난도 달게 받겠다. 국민의 선택을 통렬하고 겸허하게 받아들인다"고 했다.

이어 "전날 당 지도부가 총사퇴하고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했다"며 "저 또한 지도부의 일원으로 책임에서 조금도 자유롭지 못하지만 당헌당규 절차에 따라 당 재정비하는 중책 맡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무게 홀로 감당하기에는 저도 부족한 상황으로 함께 할 비대위원에 의원들의 지혜를 모아달라"며 "정치는 권력도 권리도 아니고 국민에 대한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저흰 다 함께 책임정치의 일로에 매진해야 할 것"이라며 "당 정비는 정비대로 하되 민생과 국민을 위한 일도 손 놓고 있어선 안 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우크라이나 사태, 오일쇼크 위기 등에 당력을 집중하고 민생을 더욱 가까이서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이번 선거에서 보았듯 국민통합도 중요한 과제로 위기 극복을 위해 분열과 갈등이 아닌 통합과 화합의 정치를 이루는 데 힘을 모으겠다"고 했다.

그는 "국민통합을 위한 정치개혁안을 선거 기간 중 당론으로 채택한 바 있다"며 "선거운동 기간에 저희가 약속드렸던 여러 개혁 법안, 의안들을 신속히 처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국민께 사랑받는 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오늘부터 의원 여러분과 같이 시작하겠다"며 "앞으로 마주할 냉혹한 현실을 견뎌 나갈 수 있도록 힘 있는 모든 분들의 집단지성이 발휘되길 기대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