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빛의 시어터' 5월 27일 개관.. 첫 전시 주제는 '클림트'

프랑스 보르도의 ‘빛의 수조’ 클림트 전 /사진=티모넷
프랑스 보르도의 ‘빛의 수조’ 클림트 전 /사진=티모넷
[파이낸셜뉴스] 오리지널 몰입형 전시 '빛의 시어터'가 오는 5월 27일 개관을 확정하고 첫 전시로 '빛의 시어터: 클림트'를 선보인다.

'빛의 시어터'는 제주 '빛의 벙커'에 이은 티모넷의 몰입형 전시 프로젝트 '빛의 시리즈'의 두 번째 전시로 서울 광진구 소재 워커힐 호텔앤리조트의 '워커힐 시어터' 자리에 마련된다.

30일 티모넷에 따르면 '빛의 시어터'는 1963년 개관 이후 50여년간 공연문화계에서 상징적 역할을 해온 '워커힐 시어터'를 '빛'으로 재탄생시킨다. 조명과 무대장치 등 기존 공연장의 공간적 특색과 총 면적 약 1000평, 최대 높이 21m의 압도적인 규모를 그대로 살려내 관람객들에게 특별하고 감각적인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3000개 이상의 고화질 라이선스 이미지를 구현할 고화질 프로젝터와 서버, 스피커는 물론 영상 음향 자동화 시스템과 3D 음향 등 최신기술을 집약해 몰입형 전시의 정수를 선보인다. 관람객은 초대형 전시관 속에서 빔 프로젝터와 스피커가 사방에 쏟아내는 작품과 음악에 둘러싸여 작품 속 주인공이 된 듯한 예술적 경험을 할 수 있다.

'빛의 시어터' 개관작 '빛의 시어터: 클림트'전은 20세기 황금빛 색채의 화가로 불리는 구스타프 클림트의 작품을 빛과 음악으로 새롭게 재해석한 전시다.
오스트리아 회화 거장 구스타프 클림트의 명작을 고화질 프로젝터가 벽, 기둥, 바닥까지 투사한다. 이번 개관전에서는 클림트의 대표작 '키스', '유디트' 등을 비롯해 구스타프 클림트 전 생애에 걸친 독보적인 작품 세계를 조명한다.

프랑스에서 시작된 몰입형 전시 프로젝트 '빛의 시리즈'는 오래된 장소에 100여 개의 프로젝터와 수십 여개의 스피커를 설치해 전 세계적 사랑을 받는 거장들의 예술작품을 시청각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탈바꿈하는 문화재생 콘셉트의 전시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