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LG CNS '5G특화망' 2호 사업자 됐다

과기정통부 기간통신사업자 등록 완료
28㎓ 대역을 포함한 주파수 대역 허용
"지능형 공장·5G 융합 서비스 등 도입"
[파이낸셜뉴스]
과기정통부 제공
과기정통부 제공


LG CNS가 5세대통신(G) 특화망 2호 사업자가 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LG CNS가 신청한 5G 특화망(이음5G) 주파수 할당과 기간통신사업 등록이 30일 완료됐다고 3월31일 밝혔다.

5G 특화망은 5G 융합서비스를 희망하는 사업자가 직접 5G망을 구축할 수 있도록 토지, 건물 등 특정구역 단위로 5G 주파수를 활용하는 기업 맞춤형 네트워크다. 지난해 12월 네이버클라우드가 과기정통부가 추진하는 5G 특화망 사업 '이음5G'의 첫 사업자로 선정됐으며 LG CNS가 두번째다.

LG CNS는 5G 특화망을 스마트공장에 적용한다. LG CNS는 LG이노텍 구미2공장 내에 구축, 인공지능(AI) 비전 카메라를 통한 불량품 검사, 무인운반차량 운용, 작업자에게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도면 제공 등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LG CNS가 신청한 28㎓ 대역 500㎒폭(28.9~29.4㎓), 4.7㎓ 대역 100㎒폭(4.72~4.82㎓) 등 주파수 대역 전체를 할당했다.

LG CNS는 이번 주파수 할당을 계기로 스마트공장뿐만 아니라 다양한 5G 융합서비스에 이음5G 도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차관은 "올해 이음5G를 지능형 공장, 의료, 물류, 안전,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로 본격 확산할 계획"이라며 "특히 이번 엘지씨엔에스 사례에서는 AI, 무인운송차량, 인터넷기반자원공유(클라우드), 그리고 VR·AR 등이 이음5G를 통해 하나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이음5G를 중심으로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 혼합현실, 디지털복제(디지털트윈) 등의 디지털전환 기술이 연결되는 등 수요기업별 맞춤형 5G 융합서비스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