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페인-독일과 묶인 日…월드컵 죽음의 조 편성에 절망

기사내용 요약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죽음의 조' 급상승

[도하=AP/뉴시스]죽음의 조에 편성된 일본 축구. 2022.04.01.
[도하=AP/뉴시스]죽음의 조에 편성된 일본 축구. 2022.04.01.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죽음의 조'에 편성된 일본이 절망에 빠졌다.

일본은 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본선 조 추첨 결과 스페인, 독일, 코스타리카-뉴질랜드의 대륙 간 플레이오프(PO) 승자와 함께 E조에 포함됐다.

스페인과 독일이 한 조에 묶인 가운데 포트3에서 일본이 지명된 순간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축구대표팀 감독의 표정은 굳어졌다.

카타르월드컵 8강을 목표로 했던 일본은 죽음의 조 편성에 좌절했다.

일본 매체 스포니치아넥스는 조 추첨이 끝난 뒤 "한밤 중 일본 열도에 비명이 쏟아졌다. 월드컵 우승 경험이 있는 스페인, 독일과 묶인 건 죽음의 조를 의미한다"고 전했다.

실제로 일본이 E조에 속한 뒤 포털사이트 야후의 실시간 검색어로 '죽음의 조'가 급상승하기도 했다.

[도하=AP/뉴시스]일본 축구대표팀 모리야스 감독. 2022.04.01.
[도하=AP/뉴시스]일본 축구대표팀 모리야스 감독. 2022.04.01.
일본 축구 팬들도 죽음의 조에 절망한 듯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일본 매체 사커다이제스트웹은 "베트남과 오만이 일본을 상대로 5백을 했던 것처럼, 이제 일본도 그렇게 해야 할 때다", "스페인과 독일의 경기를 볼 수 있어 오히려 기쁘다" 등의 반응을 소개했다.

조 추첨식이 끝난 뒤 모리야스 감독은 애써 담담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세계적인 강팀들을 상대로 승리를 노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 8강 이상의 성적이 목표인 것에는 변함이 없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미국 스포츠매체 ESPN은 일본이 E조 3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하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