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日혼다 "2030년 전기차 30종 개발…10년간 78兆 투자"

신차 절반 전기차 체제 전환 선언
전고체 전지 2024년부터 생산
소니-혼다카 2025년 출시 계획
AP뉴시스
AP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일본 자동차 기업 혼다가 12일 2030년까지 전기자동차(EV) 30종을 개발해 연간 200만대 이상의 전기차 생산체제를 갖추겠다는 사업 목표를 발표했다.

혼다 미베 도시히로 최고경영자(CEO·사진)는 이날 일본 도쿄 미나토구 혼다 본사에서 사륜차 전동화 관련 기자회견을 열어 이런 생산 계획과 함께 향후 10년간 8조엔(약 78조원)을 투자할 것이며, 이 가운데 5조엔(49조원)이 전기차와 소프트웨어 분야에 대한 투자액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혼다의 신차 생산대수는 413만대다. 이의 절반 수준인 200만대를 전기차 체제로 전환겠다는 것이다. 이후 2040년부터는 내연기관차를 더 이상 만들지 않고, EV와 수소연료전지차(FCV)로만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혼다는 우선, 2024년 100만엔대(980만원대)수준의 상용 전기차 경차를 출시하고, 이어 일반 자가용 전기차도 판매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최근 혼다는 미국 제너럴모터스(GM)와 손잡고 세계시장에 투입할 전기차를 공동 개발, 2027년부터 북미시장을 필두로 판매에 들어갈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또 지난달에는 소니와 전기차 사업 제휴에 합의했다. 혼다 관계자는 "2025년을 목표로 소니와 고부가가치 전기차 모델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혼다는 이날 전기차 시대의 핵심인 '전고체 전지'의 실증 생산라인도 2024년부터 가동하겠다고 발표했다.


전고체 전지는 양극과 음극 사이에서 이온을 전달하는 전해질을 액체가 아닌 고체로 대체해 안전성과 성능 면에서 기존 리튬이온 배터리보다 진일보한 차세대 전지다. 앞서 지난 8일 닛산차도 전고체 배터리 관련 온라인 기술설명회를 열어,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등과 함께 연계해 전기차용 전고체 배터리를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닛산은 2024년 전고체 배터리 시제품 출시에 이어 2028년 첫 정식제품을 내놓겠다고 발표했다.

ehcho@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