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보험업계에도 '빅테크 혁신'... "지각변동" vs "영역확대 힘들것"

카카오페이 보험업 인가 획득
3분기부터 소액단기상품 판매
보험업계에도 '빅테크 혁신'... "지각변동" vs "영역확대 힘들것"
카카오페이가 13일 금융위원회 본인가를 받아 플랫폼 업체로는 처음으로 보험시장에 진출하면서 보험시장에 판도변화의 전운이 감돌고 있다. 현재까지 인가받은 디지털보험사(통신판매전문보험사)는 캐롯손보, 교보라이프플래닛에 이어 카카오손해보험(가칭)이 3번째다. 카카오손해보험은 기존 금융사 자본수혈이 없다는 점에서 첫 기술기반 디지털보험사로 불린다. 보험업계의 '메기'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특히 카카오가 플랫폼사업자로서 종전 은행, 증권, 지급결제에 이어 보험까지 진출하면서 사실상 '카카오 금융그룹'을 위한 화룡정점을 찍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는 분석이다.

■하반기 싸고 빠른 비대면보험 뜬다

카카오페이는 기존 '카카오페이보험준비법인'을 통해 전열을 정비한 후 오는 3·4분기부터 디지털 보험상품 영업에 나선다. 인가조건상 상품의 90% 이상을 비대면으로 팔아야 한다.

초기엔 구조가 단순하고 가입기간이 짧은 생활밀착형 상품 위주로 영업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페이가 금융위에 제출한 사업계획서에 따르면 출범 초기에는 여행자보험, 휴대폰 파손보험, 펫보험 등 미니보험을 모바일 비대면으로 팔 전망이다. 이른바 생활밀착형 보험이다. 상품 특징은 고객이 이해하기 쉽고, 값싸고, 가벼운 보험이다.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는 "카카오페이가 금융에 대한 인식을 바꿔온 것처럼 새로운 디지털손보사는 보험에 대한 인식을 다시 만들 것"이라며 "기존 편견을 뛰어넘는 보험을 통해 금융소비자 편익증대 및 관련산업 전반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데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장 흔들 메기 vs. 찻잔 속 태풍

플랫폼 기반의 카카오가 손해보험 허가를 받으면서 기존 보험사들은 시장 판도가 어떻게 흘러갈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우선 설계사 위주의 보험시장을 바꿀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하지만 단기상품 시장에서 두각을 드러낼 뿐 장기상품 시장에선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한 보험사 관계자는 "카카오손보의 등장으로 손보시장이 확대되면서 단기적으로 마케팅 과열현상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기존 보험사와 카카오손보의 출혈경쟁으로 인한 보험료 인하 등이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장기적으로는 큰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박리다매 구조의 값싼 보험으로는 높은 손해율을 감당하기 어려울 수 있어서다. 업계에선 카카오케이 손해보험이 기존 보험사에 비해 자본금이 적어 규모가 큰 장기보험 시장으로 확대하는 데는 시간이 다소 걸릴 것으로 본다.

ksh@fnnews.com 김성환 정명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