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업라이즈, 하나은행과 가상자산 금융 모델 만든다

업라이즈, 가상자산 재테크 플랫폼 헤이비트 운영
디지털자산 금융 비즈니스 모델 개발에 협력
[파이낸셜뉴스] 가상자산 재테크 플랫폼 헤이비트를 운영하는 업라이즈는 하나은행과 디지털자산 비즈니스 모델 창출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헤이비트는 투자자들이 높은 변동성 속에서 편리하게 디지털자산을 형성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 자율주행투자를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업라이즈와 하나은행은 디지털 자산을 활용한 금융 비즈니스 모델을 구현하고, 안전한 디지털 자산 투자 문화 확산을 위해 협업하기로 했다. 디지털 자산 시장의 제도권 진입에 대비해 디지털 자산을 활용한 새로운 금융 비즈니스 모델과 디지털 금융 서비스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업라이즈 이충엽 대표(왼쪽)와 하나은행 CIB그룹 성영수 부행장이 디지털자산 비즈니스 모델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업라이즈
업라이즈 이충엽 대표(왼쪽)와 하나은행 CIB그룹 성영수 부행장이 디지털자산 비즈니스 모델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업라이즈

이충엽 업라이즈 대표는 "제도가 빠르게 정비되고 있는 가운데 전통 투자자산을 넘어 디지털 자산에 대한 투자 수요가 증대되고 있다"며 "하나은행과 협업해 디지털 자산 투자의 진입장벽을 낮추고, 디지털 금융 대중화를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성영수 하나은행 CIB그룹 부행장은 "최근 MZ세대를 중심으로 블록체인 기술과 디지털 자산을 활용한 자산관리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다"며 "디지털 자산 투자 서비스 분야에서 독보적 기술력을 보유한 업라이즈와의 업무 협약이 향후 하나은행의 새로운 금융 비즈니스 모델 창출에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업라이즈는 지난 해 6월 중소기업부 '아기 유니콘' 대상 사업자 선정에 이어 올해 1월 시리즈C 라운드 펀딩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누적 투자유치 규모는 460억원에 이른다.

ronia@fnnews.com 이설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