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SLL·카카오엔터·TV아사히 ‘이태원 클라쓰’ 일본판, 7월 방영

박새로이 역할에 일본 라이징 스타 타케우치 료마 캐스팅
이태원 클라쓰, 일본판 오는 7월 방송
이태원 클라쓰, 일본판 오는 7월 방송


[파이낸셜뉴스] ‘이태원 클라쓰’의 일본 리메이크 드라마 ‘롯폰기 클라쓰’가 일본 대표 지상파 방송 TV아사히에서 오는 7월 방송된다.

동명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는 불합리한 세상 속,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창업 신화를 그린 작품이다. 2020년 JTBC에서 방영돼 최고시청률 18.3% (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를 기록했다.

'이태원 클라쓰'는 한국 뿐만 아니라 일본에서도 기록적인 성공을 거뒀다. 일본 넷플릭스 공개 후 콘텐트 인기 순위 1위를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2년 내내 톱10에 이름을 올리며 꾸준히 현지 팬덤을 구축해왔다.

일본 리메이크 ‘롯폰기 클라쓰’는 한국판 드라마를 제작한 SLL(前 JTBC스튜디오)과 카카오엔터테인먼트, TV아사히가 함께 하는 한일 공동 프로젝트다. TV아사히가 제작, 방송하고 SLL, 카카오엔터테인먼트, 크로스픽쳐스가 공동제작으로 참여했다.

주인공 박새로이 역할은 일본의 라이징 스타 타케우치 료마가 열연한다. 타케우치 료마는 영화 ‘철벽선생’, 드라마 ‘변두리 로켓’, ‘테세우스의 배’, ‘너와 세계가 끝나는 날에’ 등 에서 주연으로 활약했다. 도쿄의 롯폰기로 무대를 옮긴 열혈청년 박새로이를 어떤 모습으로 새롭게 그려낼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SLL은 최근 JTBC스튜디오에서 사명을 변경하고 글로벌 스튜디오로 도약을 선포했다. 작년 미국 법인 설립에 이어 올해는 일본으로 해외 제작 거점을 확대할 계획이다. 연내 일본 현지법인 설립을 마무리하고 텐트폴 콘텐트 제작사 설립도 준비하고 있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