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마켓워치 >

[fn마켓워치]이도, 공유 공간 운영 플랫폼 그레이프 인수

[fn마켓워치]이도, 공유 공간 운영 플랫폼 그레이프 인수

[파이낸셜뉴스] 이도(YIDO)는 27일 공유 공간 운영 플랫폼 회사인 그레이프(Grape) 및 자회사 그레이프 라운지 지분을 인수한다고 밝혔다. 부동산 공유 공간 개발 및 운영 사업 부문 진출이다.

기존 보유한 직간접 투자 및 PM(자산관리)·LM(임대관리)·FM(시설관리)을 아우르는 종합운영관리 역량을 강화하고, 부동산 자산의 가치 상승을 극대화하는 전문회사로 입지를 다질 것으로 기대했다.

그레이프는 프라임 오피스 및 지식산업센터, 고급 재건축 아파트 등에 있는 공유 라운지 등 어메니티(Amenity) 공간을 전문적으로 개발하고 운영한다. 공간 기획 및 브랜딩, 인테리어 컨설팅 및 전문 운영 등 전문 역량을 갖춰, 공용 공간을 보다 활성화하는 것은 물론 이를 통해 자산 가치를 높인다.

현재 서울 프라임 오피스를 중심으로 5곳의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다.

서울 여의도 파크원 NH금융타워(타워2)에 위치한 ‘SWITCH22’가 대표적이다. 한강을 내려다 볼 수 있고, 전문 바리스타 및 하이엔드 오디오 시설을 갖춘 카페는 물론 대규모 컨퍼런스 공간과 VIP 회의실을 기본으로 갖췄다. 구글 수면 의자로 알려진 에너지팟(Energy Pod)과 휴식공간, 별도 필라테스 센터 등 차별화된 각종 편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최대 1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회의실을 갖춘 서울 중구 시그니쳐 타워에 위치한 그레이프 라운지 을지로점, 개인 사무실 및 회의실, 스터디 카페로 다양하게 활용이 가능한 명동점 및 강남, 이대점 등을 운영하고 있다.

그레이프를 창업한 박래익 대표는 이도 부동산사업부문 부문장(부사장)으로 합류하게 된다.

앞서 이도는 서울 중구에 위치한 프라임 오피스인 씨티스퀘어의 공실률을 4개월 만에 100%에 ‘제로’로 낮췄다. LG 계열사인 에스앤아이(S&I)에서 분할한 FM회사의 인수도 추진한 바 있다.

최정훈 이도 대표이사는 “기존 회사들이 할 수 없는 차별화된 부동산 종합운영관리 역량을 바탕으로 이용자의 편의성 확대는 물론 자산가치의 극대화를 이뤄내고 있다”며 “금번 공유 공간 운영 분야 진출을 바탕으로 자산을 소유하고 있는 금융회사들과 함께 윈윈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