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크레텍 스마트물류센터, 국토부 최고등급 받아

AI 기반 보관, 입출고, 분류 자동화로 산업공구 물류 새 지평
크레텍 스마트물류센터, 국토부 최고등급 받아
오는 2023년 준공 예정인 크레텍 스마트물류센터가 국토교통부 주관 스마트물류센터 인증제 평가에서 최고등급인 예비인증 1등급을 받았다. 사진=크레텍 제공

【파이낸셜뉴스 대구=김장욱 기자】 크레텍은 오는 2023년 준공 예정인 '대구 스마트물류센터'가 국토교통부 주관 스마트물류센터 인증제 평가에서 최고등급인 예비인증 1등급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국내 최대 공구유통사인 크레텍은 대구에 본사를 둔 50년 업력의 산업공구 13만종을 취급하는 회사로, 작년 매출은 5500억원 규모다.

1200여개의 국내외 제조브랜드로부터 제품을 받아 전국 8000여곳의 공구유통상에 공급한다.

현재 대구 중구 인교동과 서구 이현동, 경기 군포에 물류센터를 갖고 있지만 4차 산업시대에 발맞춰 무인화를 추구하기 위해 더 첨단화되고 자동화된 공구물류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경북 경산4일반산업단지에 연면적 6만8000㎡에 총 건축 및 시설 투자금액 1300억원 규모의 스마트물류센터를 건설할 예정이다.

현재 국내에서 스마트물류센터 인증을 받은 곳은 CJ 한진 파스토 등 20여 업체에 불과하다.

크레텍은 산업공구 물류의 새 지평을 열기 위해 업종의 특이성과 중견기업이라는 틀을 깨고 국토부 주관 스마트물류센터 인증에 도전해 이번 인증을 획득했다. 이번 예비인증 1등급에 따라 설계와 건축 감리 등 모든 과정이 국토부의 엄격한 기준에 맞춰 첨단 과학화와 친환경화의 모습을 갖추게 된다.

크레텍 관계자는 "소비재가 아닌 산업공구에서 1등급 물류시스템을 갖춘다는 것은 그만큼 최고수준의 물류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공구업계 발달을 자신하는 청신호로 봐달라"고 밝혔다.

크레텍은 최첨단 물류를 위해 일본의 트러스코 무인물류시스템 등을 견학하고 국내에서 쿠팡과 다이소, 미국으로는 아마존 등을 연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국내 물류자동화 솔루션 회사인 SFA와 협력하며, SFA의 자체운영 통합정보시스템으로 20여년 쌓아온 빅데이터를 활용해 인공지능(AI) 고효율 차세대 정보시스템까지 구축해놓은 상태다.

이를 통해 상품 자동분류장치는 물론 40m 높이 고효율 팔레트 자동창고, GTP피킹 방식으로 보관과 피킹, 합포장을 동시에 처리하는 고속자동창고인 멀티 스태커 크레인, 나선형 컨베이어 등 인공지능 기반 보관, 입·출고, 분류 최적화 자동화 설비로 구현된다.

한편 크레텍은 방대한 산업공구 정보를 분류·체계화해 표준화를 이뤘으며, 가격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 업계 질서를 정립했다.

특히 2000년대부터 온라인주문 시스템과 제품정보 디지털화 등을 이루고 유통거래의 빅데이터 분석 등을 이뤄 국내 공구산업을 미국, 일본 수준으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