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네이버웹툰 분사 5주년, 글로벌 스토리테크 플랫폼 구축

네이버웹툰 로고
네이버웹툰 로고

[파이낸셜뉴스] 네이버웹툰이 분사 5주년을 맞았다. 네이버웹툰은 2015년 네이버 사내독립기업(CIC)을 거쳐 2017년 5월 분사했다.

지난 5년 간 네이버웹툰은 국내에서 성공을 입증한 ‘스토리테크’ 플랫폼 모델을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시켜왔다. 특히, 누구나 자신의 작품을 선보일 수 있는 ‘아마추어 콘텐츠 모델’과 웹툰 플랫폼에서 정식 연재되는 ‘오리지널 콘텐츠 모델’을 모두 갖춘 네이버웹툰만의 플랫폼 모델이 해외에서도 성과를 보이고 있다.

네이버웹툰이 전 세계에 구축한 스토리테크 플랫폼의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는 2017년 분사 당시 4600만 명에서 2022년 3월 기준 1억8000만명으로 크게 늘었다. ‘네이버웹툰(한국)’, ‘라인웹툰(LINE WEBTOON, 동남아)’, ‘웹툰(WEBTOON, 북미・중남미・유럽)’, ‘라인망가(LINE MANGA, 일본) 등 웹툰 서비스의 월간 이용자 수만 8200만 명에 달한다.

네이버웹툰은 웹툰이 생소한 해외 시장에 일찍이 도전해 현재 한국, 일본, 북미, 유럽, 동남아, 중남미 등 전 세계에서 총 10개 언어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아마추어 승격 시스템, 공모전 등을 각 문화권에 적용하고 현지 창작자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로컬 크리에이터 생태계’를 만들어 문화 장벽을 극복했다. 네이버웹툰의 글로벌 플랫폼과 왓패드에서 활동하는 창작자는 약 600만 명이며 누적 작품 수도 10억 편에 달한다.


네이버웹툰은 다수의 창작자와 이용자가 커뮤니케이션하는 강력한 글로벌 플랫폼, 견고한 비즈니스 모델, 원천 IP에서 2차・3차 창작물로 이어지는 고도화 된 IP 벨류체인 등의 강점을 바탕으로 웹툰과 웹소설을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의 핵심 IP로 성장시켰다. 네이버웹툰의 연간 거래액은 2017년 약 2400억원 수준에서 2021년 1조500억원을 기록했다.

이 밖에도 네이버웹툰은 자동으로 채색을 해주는 ‘AI페인터’, 불법 유통 복제물을 감시하는 ‘툰레이더’ 등 콘텐츠 도메인의 AI기술 개발에도 앞장서며 창작 환경을 개선시켜왔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