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푸틴 '암 수술' 받아야…최측근 비서관이 권한대행할 것"


(서울=뉴스1) 이서영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암 수술을 받으러 가야 해서 최측근이 임시로 우크라이나 전쟁을 지휘하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1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러시아대외정보국(SVR) 텔레그램 채널에 푸틴 대통령이 암 수술을 받는 동안 그의 최측근이자 강경파인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국가안보위원회 비서관(70)이 임시로 권한을 대행하게 될 것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파트루셰프 비서관은 푸틴 대통령에게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가 신나치주의자로 넘쳐난다고 설득한 인물로, 이번 전쟁 전략의 핵심 설계자로 평가받고 있다.

이 같은 주장이 올라온 텔레그램 채널 제너럴 SVR은 해당 정보를 준 인물이 크렘린 궁의 내부 관계자라고 말했다. 내부 관계자는 "푸틴 대통령이 수술 이후에 얼마 동안 무력하게 지낼 것인지 알 수 없다"며 "당분간은 그럴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내부 관계자는 이어 "푸틴 대통령이 권력을 이양하는 것에 동의할 것 같지는 않다"면서도 러시아와 전쟁을 통제하기 위해 '접수된 업무'를 수행하도록 할 준비는 돼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내부 소식통은 그러면서 "푸틴 대통령이 수술을 받고 정신을 차리는 약 2~3일 동안 그 나라의 실제 통제는 파트루셰프에게 맡겨질 것"이라고 부연했다.

데일리메일은 권력 이양이 러시아 법체계상 총리에게만 넘어갈 수 있기 때문에, 파트루셰프가 임시로 권력을 이양받는 것은 놀라운 일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러시아 대외정보국은 푸틴 대통령의 수술이 4월 하반기로 예정돼 있었지만 연기됐다고 주장했다. 데일리메일에 보도된 바에 따르면 "특별히 급한 수술도 아니지만 미룰 수도 없다"고 전해졌다.

푸틴 대통령은 또 환각과 조증을 포함한 정신분열증 증상을 동반하는 '파킨슨병과 정신분열증'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이 의학적 문제들을 가지고 있다는 의혹을 강하게 부인해왔다. 푸틴 대통령이 갑작스레 부재중이었음에도 그가 매우 건강하다고 피력해왔다.


내부 소식통인 '제너럴 SVR'의 얘기를 상세히 담은 비디오 클립에서 크렘린궁의 전직 높은 관리인 익명의 누군가는 "푸틴 대통령이 의료적 절차를 밟기 위해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푸틴 대통령이 암 수술을 받을 것이란 보도는 주로 영국의 대중지들이 보도하고 있는 상황이다. 서방 정부나 유력지들은 관련 보도를 확인하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