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블록체인 기업 부산 몰려온다

부산시, 본사 이전 10곳 등 15곳 유치
부산시는 4일 시청 회의실에서 올포랜드, 스노우파이프 등 블록체인 역외기업과 투자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2월 ㈜NHN 등 블록체인 역외기업 투자유치에 이어 올들어 두 번째 블록체인 역외기업 투자유치다.

이날 협약에 참여한 기업은 총 15개사다. 시로 본사를 이전할 계획이 있는 기업이 스노우파이프, 피앤씨솔루션, 판다코리아닷컴, 백퍼센트, 플링커, 키드아이, 모리소프트, 펀디언트홀딩스, 레브코, 코어다트랩 등 10개사다. 올포랜드, 업라이즈, 엔에이치네트웍스, 트라움인포테크, 한국AI블록체인융합원 등 5개사는 지사설립을 비롯한 투자계획이 있는 기업으로 전해졌다.

시와 이들 협약기업은 블록체인 기반의 △디지털 트윈, 가상현실 및 부산 항만 선진화 사업 발굴 △디지털자산 인공지능 플랫폼 서비스 개발 △블록체인 스타트업 지원 및 전문교육센터 설립 등 블록체인 특화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서로 협력하고 관련 연구개발과 투자를 지속하기로 했다.

현재 시는 블록체인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디지털자산 거래소, 블록체인 전문 비즈니스센터 설립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블록체인 특구 활성화를 넘어 블록체인 클러스터 구축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올포랜드 김동기 이사는 "올포랜드가 가진 지리정보 관련 정보통신 기술력과 데이터를 바탕으로 지역과 협업해 실감형 공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 협약으로 부산 블록체인 특화 클러스터의 기반을 조성하고 부산 블록체인산업 활성화를 통해 지역경제 성장을 위한 실질적인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며 "부산이 명실상부한 글로벌 블록체인 특화도시가 될 수 있도록 기업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