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가속기 인력양성에 6년간 212억 투입

과기정통부, 고려대·포항공과대 등 2개 연합체 선정
경북 포항에 위치한 방사광가속기
경북 포항에 위치한 방사광가속기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6년간 212억원을 투입해 방사광가속기와 중이온가속기의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이를 위해 고려대 연합체와 포항공과대 연합체가 선정됐다. 가속기 인력양성사업에 선정된 두 연합체는 각 기관의 차별화된 교육프로그램과 국내 최고 수준의 가속기 교육실습시설을 활용해 가속기 전문인력을 양성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가속기 인력양성사업을 담당할 2개 주관연구기관을 최종 선정했다고 5일 발표했다.

가속기 인력양성사업은 대학원 중심의 석·박사급 가속기 전문인력 양성을 추진하는 2022년부터 2027년까지 사업이다.

가속기 및 빔라인 미래인재양성 교육단으로 선정된 고려대 연합체는 국내 유일의 가속기학과 교육프로그램과 고려대 세종캠퍼스에 있는 가속기 실험시설을 활용해 체계적인 교육을 진행한다. 주관대학인 고려대를 비롯해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 서강대, 서울대(빔라인), 성균관대, 연세대, 충북대, 청주대, 한양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 총 10곳이 참여한다.

또 미래기반 가속기 전문인력양성 사업단으로 선정된 포항공과대 연합체는 포항가속기연구소 일부 장비를 활용한 현장 실습 기반의 가속기 인력양성을 추진키로 했다.

포항공과대를 중심으로 광주과학기술원(GIST), 동국대(경주), 부산대, 서울대(가속장치), 울산과학기술원(UNIST), 조선대 등 총 7곳이 함께 한다.

과기정통부 권현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향후 가속기 전문인력이 국내 대형가속기의 성공적 구축·운영을 뒷받침하고, 국내 가속기 산업을 지원해 가속기 생태계 선순환의 토대가 되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