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장애위험아동 조기에 찾아 지원

발달장애 조기발견 중요성 부각
市, 모바일 앱 보급 등 사업 확대
부산시는 지역 내 발달지연 장애위험군 아동을 조기에 발견해 지원하는 '우리아이발달지원사업'의 효과성이 입증됨에 따라 모바일 앱 보급 등 사업을 확대 추진키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우리아이발달지원사업은 지역 내 어린이집과 의료기관, 가정 등을 연결해 발달지연 아동을 조기에 발견하고 보육·교육자에 대한 맞춤형 교육을 통해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장애위험 영유아의 장애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전국에서 최초로 이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으며 사업 수행은 부산시장애인종합사회복지관 우리아이발달지원단이 맡고 있다.

지난 2017년부터 2020년까지 가족을 중심으로 한 6개월 조기중재 프로그램 결과를 살펴보면 장애위험군 영유아 41명 가운데 40명인 98%가 개입 이후 정상발달 속도 이상의 발달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전·사후 검사에서 정상에 근접하거나 정상범위의 발달은 보인 영유아는 36명으로 88%에 달했다.

특히 전국 각지에서 벤치마킹이 잇따를 뿐만 아니라 차기 정부의 110대 국정과제에도 포함되는 등 최근 들어 발달장애 조기 발견에 대한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

이에 시는 장애 발견부터 개입, 치료까지 원스톱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부산의료원, 국민건강보험공단 부산경남지역본부, 부산광역시어린이집연합회, 부산광역시장애인복지관 등 관련 기관 간 협력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모바일 앱과 온라인 기반 콘텐츠를 통한 접근성도 확대하기로 했다.


모바일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우리아이발달지원단'을 검색해 내려받으면 △간편 발달 체크 △온라인 발달 상담 △지역 내 시설 정보 △최신 정책 등을 누구나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한편 시는 발달 지연이 의심되는 아동뿐 아니라 어린이집을 방문해 재원아동 등을 대상으로 관찰 선별평가를 확대 실시하는 등 사각지대 최소화에도 노력할 방침이다.

이선아 시 사회복지국장은 "아동의 건강한 성장 발달을 위해서는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앞으로도 부산시 발달위험 장애아동에 대한 조기 발견 및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노동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