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KT, 모빌리티에 AI 섞은 지능형 교통체계 선도

관련종목▶

울산 C-ITS 실증사업 준공
'AI영상분석' 통해 보행자 안전체계 마련
향후 더 많은 지자체에 해당 사업 전개 예정
[파이낸셜뉴스] KT가 모빌리티 기술에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접목해 전국 스마트 도로 구축에 앞장선다.제주와 울산에 구축한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C-ITS) 실증사업을 발판 삼아 인공지능(AI)·모빌리티 분야 사업 강화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KT, 모빌리티에 AI 섞은 지능형 교통체계 선도
KT가 국내 최다 사업수주로 확보한 성공적 실증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다양한 C-ITS 및 ITS, 자율주행 실증사업을 수주하는 데 도전한다. 11일 울산교통관리센터 교통상황실 내 C-ITS 구현 화면을 관계자가 관리하고 있다. KT 제공.
KT는 11일 울산시에 미디어 간담회를 개최, 국내 최다 사업수주로 확보한 성공적 실증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다양한 C-ITS 및 ITS, 자율주행 실증사업을 수주하는 데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KT는 지난 2020년 제주특별자치도 C-ITS 실증사업을 완료한 데 이어 지난달 울산광역시에 C-ITS 구축을 마쳤다. 국내 최대 커버리지를 자랑하는 통신 인프라 장점을 살려 각 지역별 특성에 맞춘 '킬러 서비스'도 제공할 방침이다.

제주의 경우 관광산업 특화 서비스와 함께 긴급차량 우선신호 서비스를 제공했다. 구급차·소방차 등이 사고현장으로 출동하면 교차로 신호를 기다리지 않고 바로 통과하는 시스템이다. 환자를 살릴 수 있는 '골든타임' 확보 및 사고처리 시간 단축 등 긍정적인 효과를 보였다. KT는 이 같은 시스템을 연내 전남 광양시, 경기 성남시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산업도시 울산시에는 화물차 과속방지 경고, 권장운행시간 초과 알림 등 28개 실시간 정보를 제공한다. 대표 서비스는 화물차와 대중교통에 특화된 'AI 기반 영상 분석 솔루션'이다. 건널목에서 보행자 유무를 판단, 만약 교통약자가 횡단보도를 다 건너지 못했을 시 자동으로 보행신호를 연장하는 방식이다. KT는 이 같은 서비스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KT는 ITS 분야에서도 지난해 대전광역시, 경기 성남·부천·안양시, 전남 과양시 등 5개 지자체 사업을 수주했다. 대구 수성 알파시티를 비롯 판교 제로시티, 공군 서산비행단 등 다수의 자율주행 실증사업에서도 우수한 기술을 선보인 바 있다.

KT, 모빌리티에 AI 섞은 지능형 교통체계 선도
KT가 국내 최다 사업수주로 확보한 성공적 실증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다양한 C-ITS 및 ITS, 자율주행 실증사업을 수주하는 데 도전한다. 11일 울산 KT C-ITS 기술이 접목된 시내버스가 시연 운행을 하고 있다.
KT, 모빌리티에 AI 섞은 지능형 교통체계 선도
KT C-ITS Service AR 화면 모습. KT 제공.
앞으로 KT는 7개 지자체 C-ITS·ITS 사업수주와 모빌리티 분야 실증사업을 통해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AI·빅데이터·클라우드·디지털트윈 등 차별화된 솔루션을 개발,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상품화에 나선다. △이용자 가격부담을 줄이기 위한 '모바일 기반 C-ITS' △AI 교통 영상분석 솔루션 '로드아이즈' △AI 교통 최적화 예측 솔루션 '트래픽 트윈' △'지능형 관제 플랫폼 '모빌리티 메이커스' 등이다.

오는 9월 국내에선 처음으로 부천시에 구축이 되는 'AI기반 신호최적화' 서비스는 차량정체가 발생하는 출퇴근 시간대에 교통신호를 자동 제어해 차량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KT는 기대했다.

KT, 모빌리티에 AI 섞은 지능형 교통체계 선도
KT가 국내 최다 사업수주로 확보한 성공적 실증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다양한 C-ITS 및 ITS, 자율주행 실증사업을 수주하는 데 도전한다. 최강림 KT AI Mobility단장이 11일 미디어 간담회에서 KT C-ITS 사업을 설명하고 있다. KT 제공.
KT AI모빌리티사업단장 최강림 상무는 "KT는 10여곳 넘는 지자체에서 수행해 온 C-ITS·ITS·자율주행 사업의 구축·실증 경험으로 기술을 축적해 KT만의 독보적인 교통DX솔루션을 개발했다"며 "업계의 강소기업들에 기술을 제공함으로써 보다 차별화된 사업모델로 대한민국 지능형 교통체계를 이끌어 가겠다"고 전했다.

jhyuk@fnnews.com 김준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