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CJ ENM, 네이버웹툰과 日 스튜디오 설립…글로벌 진출 교두보 마련

[파이낸셜뉴스] CJ ENM이 해외 콘텐츠 시장 공략을 위한 스튜디오 설립에 연합군을 꾸렸다. 일본 내 조인트벤처(JV) 설립, 거점을 통해 글로벌 공감대를 모을 수 있는 프리미엄급 콘텐츠를 제작한다는 전략이다.

CJ ENM 로고. CJ ENM 제공.
CJ ENM 로고. CJ ENM 제공.
라인 디지털 프론티어 로고. CJ ENM 제공.
라인 디지털 프론티어 로고. CJ ENM 제공.
스튜디오드래곤 로고. CJ ENM 제공.
스튜디오드래곤 로고. CJ ENM 제공.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은 네이버웹툰의 일본 계열사 '라인 디지털 프론티어'와 손 잡고 일본 내 JV '스튜디오드래곤 재팬(가칭)'을 설립한다고 12일 밝혔다. 3사가 공동으로 300억원을 출자해 상반기 중 설립할 예정이다.

스튜디오드래곤 재팬은 △스튜디오드래곤 △엔데버 콘텐츠 △CJ ENM 스튜디오스에 이은 CJ ENM의 네번째 제작 스튜디오다. 국내, 미국, 일본에 각각 제작스튜디오를 구축해 양질의 지식재산권(IP)을 확보해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높일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CJ ENM은 스튜디오드래곤 재팬에 콘텐츠 기획·개발, 프로듀싱·유통 등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의 노하우와 라인 디지털 프론티어의 오리지널 IP를 결합해 최정상급 콘텐츠를 공급하는 거점으로 만들 계획이다. 일본 드라마 시장을 혁신하는 스튜디오로 성장시키겠다는 목표다.

일본 콘텐츠 시장 규모는 지난해 기준 약 243조5000억원에 달한다. 미국과 중국에 이어 세계 3위 시장인 셈으로, CJ ENM은 글로벌 진출을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하는 국가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일본 디지털 만화 플랫폼으로 최대 거래액을 보유한 라인 디지털 프론티어와 협력, 일본 현지 작가들을 발굴·육성해 일본 문화와 정서에 부합하는 오리지널 IP를 확장 전파할 예정이다.

아울러 일본 콘텐츠 시장은 한류 영향권에 드는 곳이기도 하다. 넷플릭스 일본 차트에서는 △'사랑의 불시착' △'호텔 델루나' △'도깨비' 등 K콘텐츠가 꾸준히 10위권 내 7~8편씩 이름을 올리고 있다. CJ ENM은 이 같은 점에 주목 일본에서도 통하는 글로벌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콘텐츠 제작에도 역량을 기울일 계획이다.

스튜디오드래곤이 국내에서 쌓은 우수한 기획·제작 역량과 이미 글로벌 시장에서 인지도가 높은 라인 디지털 프론티어의 오리지널 IP, 네이버웹툰의 원천 IP를 합친다면 일본 시장에서 통할 프리미엄 콘텐츠를 단기간에 제작, 흥행시킬 수 있다는 설명이다.

CJ ENM 드라마 일본사업 총괄 강철구 경영리더는 "스튜디오드래곤 재팬은 한국과 일본 양국 내 역량 있는 크리에이터가 상호 교류할 수 있는 교두보이자 경쟁력 있는 콘텐츠의 글로벌 진출 게이트웨이 역할을 할 것"이라며 "다양한 글로벌 OTT를 비롯한 새로운 채널을 타깃으로 프리미엄 드라마를 제작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네이버웹툰 일본사업 총괄 김신배 리더는 "합작법인 설립으로 콘텐츠 강국 일본에서 웹툰-영상화로 이어지는 IP 밸류체인을 갖추게 됐다"며 "일본을 넘어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통해 자사 오리지널 IP의 우수성을 알리고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업계 톱 티어 기업들이 가장 먼저 찾는 글로벌 플레이어로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jhyuk@fnnews.com 김준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