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신봉선 "사실 난 바람둥이…마음 속에 방이 열 몇 개"

신봉선 "사실 난 바람둥이…마음 속에 방이 열 몇 개"
tvN STORY '차트 시스터즈'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개그우먼 신봉선이 자신의 '금사빠' 기질을 인정하며 "사실 나는 바람둥이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지난 1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STORY '차트 시스터즈'에서는 '어깨가 들썩이는 시티팝' 순위에 대해 알아봤다.

차트 4위에는 선미의 '보라빛 밤'을 선정됐다. 신봉선은 "'보라빛 밤'은 2020년에 발매가 됐고 선미의 6번째 싱글이다. 선미가 작사, 작곡까지 모두 했다"며 "무대 위의 선미를 보면 정말 너무 예쁜 나비가 살랑이는 것 같다"라고 칭찬했다.

신봉선은 또 "그리고 이때 앨범에 요즘에 핫한 싱어송라이터 적재가 기타 세션으로 참여했었다"라며 그의 노래를 흥얼거렸다

또 김신영은 "적재가 5~6년간 아이유의 세션으로도 활동을 했었다"라며 "아이유가 당시 적재에게 '오빠도 이제는 내 뒤에서 연주를 하지 말고 가수를 했으면 좋겠다'라는 말을 했다더라. 아직도 둘이 끈끈한 사이"라고 설명했다.

대화 도중 신봉선은 "적재 너무 잘생겼더라"며 흐뭇한 표정을 지었고, 송은이는 신봉선에게 "웬만하면 빠지는 것 같다. 다 잘생겼다고 한다"라며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신봉선은 "나는 솔직히 얘기하면, 상대가 안 받아줘서 그렇지 진짜 바람둥이다.
알지? 마음 속에 방이 한 열 몇 개씩 있어"라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이를 들은 송은이는 "뜨거운 거야. 좋은 거지"라고 말했고, 안영미는 "나네 언니는. 나네"라고 자신 역시 '금사빠'라고 이실직고해 다시 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신봉선은 KBS 공채 개그맨 출신으로 송은이, 김신영, 안영미와 함께 셀럽파이브로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