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기재부 의존도 높인 尹...'능력주의' 성공할까

기재부 의존도 높인 尹...'능력주의' 성공할까
[파이낸셜뉴스] 잇따른 1급 관료 영전 인사로 기획재정부가 '잔치' 분위기다. 문재인 정부에서 ‘적폐’ 취급을 받으며 물러났던 기재부 출신 관료들이 윤석열 정부에선 전성시대를 맞고 있는 것이다.

14일 관가에 따르면 전날 기재부 1급 관료인 윤태식 세제실장, 이종욱 기획조정실장, 한훈 차관보가 각각 차관급인 관세청장, 조달청장, 통계청장으로 발령 받았다.

기재부 출신 인사가 통계청장에 임명된 것은 2011년 우기종 전 청장 이후 11년 만이다. 우 전 청장이 2011년부터 2013년까지 청장직을 수행한 이후 통계청장은 줄곧 학계에서 배출됐다.

1급이 차관급으로 영전하거나 산하·유관기관장으로 나가면 빈자리를 채우고 국장, 과장, 사무관 등 인사가 줄줄이 예정돼 적어도 1~8급 연쇄 승진이 이뤄진다.

기재부는 최근 예산실장이 차관으로 승진한 것까지 더하면 4명의 차관급 관료를 배출, 30~40여명의 승진 잔치를 앞두고 있다.

윤석열 정부의 기재부 사랑은 능력주의에 따른 결과라는 평가가 나온다. 기재부는 엘리트 관료의 산실로 통하지만, 지나친 엘리트주의는 '모피아'와 같은 부작용을 가져올 수도 있다는 지적도 있다.

윤 대통령은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와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최상목 경제수석을 임명한 데 이어 차관급 인사에서도 기재부 출신을 대거 등용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