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尹-3당 지도부 만찬회동 불발…尹 "문 열어놨으니 꼭 소주 한 잔 하자"

尹-3당 지도부 만찬회동 불발…尹 "문 열어놨으니 꼭 소주 한 잔 하자"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1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김일창 기자,최동현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16일을 목표로 추진한 '3당 대표·원내대표와의 만찬 회동'이 무산됐다. 더불어민주당이 '불가' 입장을 전달하면서다.

대통령실은 다만 이후에도 여야에 회동 일정을 지속 타진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에서도 물밑으로 야권에 대한 설득 작업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14일 대통령실과 여야에 따르면 오는 16일 윤 대통령과 3당 지도부 간 만찬 회동이 무산됐다.

윤 대통령은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국회 본회의 시정연설이 예정된 16일 여야 지도부와 만찬을 겸한 첫 상견례를 추진해왔다.

정의당은 당일 만찬 회동을 수용했지만, 민주당측에서는 '참석이 어렵다'는 입장을 전했다.

대통령실측 고위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국민의힘, 정의당은 만남에 동의했으나 민주당에서 '타이밍이 맞지 않는다'며 다음에 하자는 뜻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민주당측 관계자 또한 통화에서 "추후 다시 일정을 조율할 가능성은 있을 것"이라면서도 "우리에게 공식적으로 (만찬 참석) 의사 타진이 오기 전에 언론에 (회동 일정이) 공개됐다. 이렇게 일방적인 통보가 되면서 16일 만남이 적절한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다만 대통령실은 계속해서 회동 문제를 타진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언급된 고위 관계자는 "만남 가능성은 계속 유효하다"고 전했다. 아직 16일까지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여권 일각에선 16일 회동에도 여지를 남겨둔 분위기다.

윤 대통령은 민주당이 '16일에 만나기 어렵다'고 밝힌 것을 두고 "대화의 문은 열어놨으니 연락달라. 퇴근길 김치찌개에 소주 한 잔 하자"는 재(再)제안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