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봄날의 불청객 식중독…'보관·보냉·살균' 생활용품 열전

기사내용 요약
봄철 식중독 주의…음식 보관·관리 민감도↓
'거리두기' 해제로 야외 활동 늘어나는 시기
위생관리에 힘써야…예방 위한 제품들 관심

봄날의 불청객 식중독…'보관·보냉·살균' 생활용품 열전
[서울=뉴시스]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피크닉을 즐기고 있다.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한낮은 초여름 날씨지만 아침·저녁의 기온은 10도에 머무는 등 일교차가 큰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식중독은 주로 여름에 발생한다고 알고 있다. 하지만 식재료 보관·관리에 주의력이 떨어지는 봄철에도 많이 발생한다. 완연한 봄 날씨에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시기 건강한 봄을 나기 위한 생활용품도 주목받고 있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가족·친구와 함께 피크닉을 즐기는 사람이 많다. 피크닉을 위해서는 맛있는 음식 보관에 신경을 써야 한다. 코멕스산업(코멕스)의 '런치메이트 미니3단 도시락세트'는 정사각 용기(300㎖) 3개와 2중 구조의 내부 은박시트로 약보온·보냉 효과가 있는 가방으로 구성돼 있다.

패킹 부분에 항균 실리콘을 적용해 세균 번식을 99.9% 억제한다. 4면 체결 방식에 실리콘 패킹으로 완벽하게 밀폐돼 이동시에도 내용물이 샐 걱정이 없다.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장거리 이동 시 음식 보관과 관리에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코멕스 '아이스탱크(밀리터리 그린) 14ℓ'는 슬림하고 가벼운 사이즈로 휴대가 쉽다. 집 앞 피크닉부터 봄 캠핑까지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250㎖ 캔음료는 27개, 430㎖ 캔음료는 16개, 500㎖ 생수병은 12개를 보관할 수 있다.

아이스박스의 보냉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아이스팩을 사용하면 더욱 좋다. 코멕스 '아이스탱크팩 버블'은 얼음보다 냉장효과가 뛰어나 장시간 사용이 가능하다. 올록볼록한 버블의 디자인이 냉기를 오래 유지시켜 준다. 음식물 보관과 레저활동 시 더위 해소, 얼음찜질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아이의 입에 닿는 물건도 꼼꼼히 관리해야 한다. 아가방 '핸디 젖병소독기'는 살균 기능과 안전성은 물론이고 휴대성과 편리성을 지닌 것이 특징이다. 일반적인 젖병소독기에 비해 콤팩트한 사이즈다.

살균력이 가장 강한 자외선 C(UV-C) 영역대의 램프와 수직 살균 시스템을 사용해 공기 살균은 물론 젖병 표면에 남아있는 물기까지 빈틈 없이 살균할 수 있다. 자연건조 시스템을 활용해 열 건조로 발생될 수 있는 환경호르몬 위험을 감소시켜준다. 젖병소독뿐만 아니라 젖꼭지, 치발기, 장난감 등 유아용품을 3분 퀵모드 또는 20분 모드의 짧은 시간 내에 간편하게 소독이 가능하다.

안전한 식재료 보관과 함께 집 안에서 식탁, 주방 후드부터 야외 피크닉 테이블, 자전거 손잡이 등 주변 위생도 꼼꼼하게 관리하는 것도 필요하다.

애경산업의 위생 전문 브랜드 랩신의 'V3 다목적 알코올 티슈'는 대장균, 녹농균 등 유해세균 6종을 대상으로 한 99.99% 살균테스트를 완료했다. 합성 에탄올이 아닌 곡물에서 추출한 곡물발효에탄올을 함유해 더 건강하고 깔끔한 위생관리가 가능하다.


티슈 사용 후 잔류하는 성분에 대한 걱정을 덜어주고 빠른 건조로 물자국 없이 깨끗한 청소를 도와준다. 파라벤, 페녹시에탄올, 염화벤잘코늄(BKC) 등 피부에 걱정되는 성분 8가지를 함유하지 않았다. 피부 자극 테스트를 완료해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