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5타 줄인 이경훈, AT&T 바이런 넬슨 3R서 공동 6위…선두와 4타 차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이경훈(31·CJ대한통운)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910만 달러) 3라운드에서도 선전하며 상위권을 유지했다.

이경훈은 1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파72·7468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이경훈은 중간합계 17언더파 199타로 공동 6위에 자리했다. 선두 세바스티안 무뇨스(콜롬비아·21언더파 195타)와는 4타 차다.

지난해 이 대회 챔피언 이경훈은 이번 대회에서 사흘 연속 60대 타수를 기록, 시즌 첫 톱10 진입 전망을 밝혔다.

이경훈은 이날 1번홀(파4) 티샷이 벙커에 빠지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2번째 샷을 그린에 올리지 못했고 결국 보기로 3라운드 경기를 시작했다.

그러나 이후 흔들리지 않았다. 이경훈은 4번홀(파3)부터 6번홀(파4)까지 3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흐름을 바꿨다. 전반 마지막 홀인 9번홀(파5)에서는 3번째 샷을 홀컵 약 0.28m 거리에 붙이며 버디를 추가했다.

후반 라운드에서도 안정적인 플레이를 이어갔다. 이경훈은 14번홀(파4)과 18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3라운드 경기를 마무리했다.

무뇨스는 이날 6타를 줄이며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중간합계 21언더파 195타로 2위 조던 스피스(미국·20언더파 196타)에 1타 앞서 있다.
무뇨스는 2019년 9월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이후 2년8개월 만에 PGA투어 통산 2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김주형(20·CJ대한통운)도 3라운드에서 반등에 성공했다. 이날 6타를 줄인 김주형은 중간합계 13언더파 203타로 전날 공동 38위에서 공동 21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