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인천시 음식문화개선사업, ‘대통령상’ 영예

인천시 음식문화개선사업, ‘대통령상’ 영예
(사진= 인천시청 제공)
[인천=뉴시스] 함상환 기자 = 인천시는 ‘제21회 식품안전의 날’을 맞아 2022년 음식문화개선사업 평가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주관한 음식문화 개선사업 평가는 전국 17개 시·도를 대상으로 덜어먹기 식문화 정착, 음식점 위생등급제 확산, 음식점 위생등급제 홍보, 안전한 외식환경 조성, 자발적 참여 유도 등 5개 분야에 대해 실시했다.


시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생활 방역과 음식문화 개선사업을 연계한 덜어먹기 식문화 정착, 음식점 위생등급제 지정 확산, 음식문화개선을 위한 교육·홍보 등 진행했다.

추진사업으로는 음식점 1381개소에 덜어먹기 식기구 제공 등 위생·방역물품 지원, 음식점 위생등급제 홍보를 위한 컨설팅, 간담회, 교육 활성화, 조례 개정을 통한 식품진흥기금 대출 이율 인하, 안심식당 1308개소 신규지정 및 사후관리 등이 있다.

정형섭 시 건강체육국장은 “지역 외식산업 관련 종사자들과 시민 모두의 노력과 열정으로 만들어진 결과”라며 “앞으로도 음식문화 선도도시로서 시민이 믿고 먹을 수 있는 외식환경을 만드는데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sh335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