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기지역 14일 5800명 확진…1주일 만에 다시 5000명대

경기지역 14일 5800명 확진…1주일 만에 다시 5000명대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 대기줄이 텅 비어있다© News1 황기선 기자

(경기=뉴스1) 유재규 기자 = 경기도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800명 발생했다.

15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84만8245명으로 전날 0시(484만2445명)에 비해 5800명 늘었다.

도내 신규 확진자는 31개 시·군에서 모두 발생했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수원이 557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고양 465명, 화성 454명, 용인 427명, 성남 413명, 부천 340명, 남양주 265명, 안양 244명, 평택 234명, 시흥 230명, 파주 226명, 김포 208명, 의정부 183명, 안산 173명, 오산 152명, 광주(경기) 150명, 광명 140명, 하남 128명, 안성 117명, 양주 100명 등으로 집계됐다.

또 군포 99명, 이천 96명, 구리 70명, 의왕 65명, 포천 64명, 동두천 53명, 양평 51명, 여주 33명, 과천 31명, 가평 17명, 연천 15명 등이다.

경기지역은 0시 기준으로 지난 1일 5341명 → 2일 1만1740명 → 3일 1만1671명 → 4일 1만242명 → 5일 6168명 → 6일 9444명 → 7일 8553명 → 8일 5487명 → 9일 1만1334명 → 10일 1만504명 → 11일 8392명 → 12일 7763명 → 13일 6982명 → 14일 5800명 등으로 파악됐다. 1주일 만에 다시 5000명대로 떨어졌다.

도는 15일 0시 기준, 3976개의 확진자 치료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사용 중인 병상은 13.3%인 530병상이다.

중증환자 치료병상은 775병상 중 16.1%인 125개가 사용 중이다. 경증환자 치료를 위한 생활치료센터(2개 시설)는 1380병상 중 73병상(5.8%)이 찼다.

도내 신규 재택치료자는 5만2670으로 집계됐다.


15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1차 이상 받은 도민은 총 1180만5963명, 2차까지 완료한 인원은 총 1167만8527명으로 각각 파악됐다.

3차 접종자는 858만299명으로, 4차 접종자는 72만7765명으로 각각 확인됐다.

이날 0시 기준 도내 사망자 수는 10명 추가돼 총 6123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