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LG유플러스, 모바일·웹·IPTV 융합한 광고 플랫폼 선보인다

LG유플러스, 모바일·웹·IPTV 융합한 광고 플랫폼 선보인다
LGU+ 로고 / News1

(서울=뉴스1) 김승준 기자 = LG유플러스가 '초개인화 디지털 퍼포먼스 광고사업자'로 성장하기 위해 데이터 기반의 디지털 광고·커머스 분야 사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조직 개편에서 신규사업추진부문 산하의 광고사업 조직을 CEO 직속의 사업단으로 개편했다. 자사 데이터를 분석·활용하는 업무를 일원화하는 역량을 축적할 뿐 아니라, 의사결정 속도를 높여 신사업을 적극 추진하기 위한 결정이다.

또 이덕재 최고콘텐츠책임자(COO)와 황규별 최고데이터책임자(CDO) 등 외부 전문 인력을 영입했다.

이달 13일에는 광고사업단장으로 김태훈 상무를 신규 선임하고 이 사업 분야 역량 강화에 본격적으로 나서기도 했다.

김 상무는 15년 이상 데이터 기반 광고·커머스 사업 전략을 수립해온 전문가다. 그는 김태훈 상무는 다음커뮤니케이션을 거쳐 SK텔레콤에서 스마트 푸시형 광고상품 총괄과 신규 커머스 사업 'T-Deal'(티딜)을 주도한 T-Deal 테스크 포스(TF)장을 역임했으며, LG그룹으로 옮긴 뒤에는 LG경영연구원에서 신규 사업과 서비스 발굴을 담당했다.

신임 단장을 선임한 광고사업단은 올해 Δ신규 광고상품 발굴 Δ맞춤형 광고 확대 Δ데이터 커머스 플랫폼 'U+콕' 개편을 추진한다. 통신사의 방대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다양한 서비스의 수익화와 커머스 사업의 역량을 강화시킨다는 전략이다.

광고사업단은 특히 U+골프·프로야구·아이돌Live 등 자사 주력 모바일 서비스에서 신규 광고상품을 발굴하고 수익 확대에 주력할 예정이다.


맞춤형 광고도 확대한다. LG유플러스는 초개인화된 데이터 분석과 예측 알고리즘을 통해 IPTV와 여러 모바일 플랫폼 이용 고객에게 맞춤형 광고를 제공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김태훈 광고사업단장은 "초개인화된 고객 데이터를 기반으로 IPTV, 모바일 웹·앱, 푸시 광고 메시지 등 다양한 이종간 매체를 하나의 플랫폼으로 연결해 통신 3사 중 유일한 통합 광고 플랫폼을 제공할 계획"이라며, "고객과 광고주 모두 만족하는 성과를 낼 수 있는 사업자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