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런닝맨' 김종국, 최약체 전락…'예능 여친' 송지효 '손키스' 응원

'런닝맨' 김종국, 최약체 전락…'예능 여친' 송지효 '손키스' 응원
SBS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런닝맨' 능력자 김종국이 최약체로 전락한다.

15일 방송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100명의 스태프가 운으로 진행되는 미션에서 승리할 것 같은 멤버를 선택해, 해당 멤버가 탈락하면 함께 탈락하는 '운빨 레이스'가 펼쳐진다.

첫 번째 미션에 앞서 게임 세트를 본 스태프들은 미션이 몸 게임임을 직감, 이변 없이 김종국을 지지했다. 이에 김종국은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멤버가 되었다고.

다수 스태프의 예상대로 다양한 외국어로 된 글자를 랜덤으로 골라 돌아가는 통을 건너 도화지에 써야 하는 몸 미션이 진행됐다. 김종국은 "서서 가야 해!", "그렇게 하면 못 해" 등 타 멤버들에게 오지랖 코칭을 해주며 스태프들의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그러나 막상 김종국의 순서가 되자 반전의 상황이 펼쳐졌다. 원통 위에서 저주받은 균형 감각을 보이며 한 발짝도 못 떼고 발목이 잡혀버린 것. 몸 개그까지 선보이는 김종국을 보자 멤버들은 "김종국 날아갔다", "아웃이야"라며 그의 침몰에 환호했고, 김종국을 지지한 스태프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김종국의 위기에 '예능 여친' 송지효가 나섰다. 송지효는 치어리더로 변신해 '사랑스러워' 춤으로 힘을 주는가 하면 손 키스와 함께 '컴온!'이라고 외치는 등 김종국을 향한 비장의 하트를 날리며 그를 응원했다. 송지효의 응원을 받은 김종국은 마지막 힘을 끌어모아 미션 통과를 위한 최후의 한 발을 내디뎠다는데.

몸 게임 최강자 김종국과 그를 지지한 스태프들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그 결과는 15일 오후 5시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