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비긴급 신고는 '110'으로"...경기소방 '내려주세영' 캠페인

기사내용 요약
비긴급 119신고 자제→민원 안내 콜센터 110 신고 유도

"비긴급 신고는 '110'으로"...경기소방 '내려주세영' 캠페인
[수원=뉴시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내려주세영' 캠페인. (사진=경기도 소방재난본부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변근아 기자 =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비긴급 신고자제를 당부하는 내용의 ‘내려주세영’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내려주세영’은 긴급하지 않으면 119가 아닌 정부 민원 안내 콜센터인 ‘110’으로 신고해 주기를 당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긴급하지 않은 신고 전화는 전화기를 내려달라는 복합적인 의미도 포함했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비긴급 신고로 인해 정작 긴급한 현장 출동에 차질이 생기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마련했다.

이를 위해 ‘내려주세영’ 캠페인 홍보 영상과 비긴급 신고 사례 등이 담긴 카드뉴스를 제작해 TV와 라디오, G버스 광고 등을 통해 홍보할 계획이다.


아울러 ‘내려주세영’ 릴레이 챌린지 캠페인을 진행해 소방공무원뿐만 아니라 도민 참여를 통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홍보를 추진하고 있다.

현재 개그맨 정찬민씨와 조수연씨, 가수 V.O.S 박지헌씨, 배우 조연우씨 등이 해당 챌린지 홍보 영상에 재능기부로 참여했다.

최병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은 “올바른 신고 문화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으로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ga9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