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국내 최초 '항공보안장비 성능 인증'…국산장비 수준 향상

기사내용 요약
국토부, 13일 국내업체에 '1호 성능인증'
뉴원에스엔티의 '폭발물 흔적 탐지장비'
"수입 의존하던 항공보안장비 기술발전"

국내 최초 '항공보안장비 성능 인증'…국산장비 수준 향상
지난 13일 열린 국토교통부 항공보안장비 성능 인증서 수여식(사진 제공=국토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고가혜 기자 = 국내 업체가 개발한 항공보안장비가 '국내 1호' 성능 인증을 부여받았다. 이를 시작으로 국내 보안장비산업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항공보안과는 지난 13일 국내 업체인 '뉴원에스엔티'가 개발한 '폭발물 흔적 탐지장비'에 대해 국내 최초로 '항공보안장비 성능 인증'을 부여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장비는 보안검색시 휴대수하물·위탁수하물·항공화물 등에 묻어 있는 화학성분을 분석해 폭발물이나 폭약성분의 흔적을 탐지하는 장비로, 지난 2018년 '항공보안장비 성능인증제도'를 도입한 이후 국산 항공보안장비 중에서 처음으로 성능인증을 받은 장비다.

'항공보안장비 성능인증제도'는 제작사에서 개발한 장비가 당초 목표대로 성능이 확보되었음을 확인하여 국가 공인기관이 인증하는 것으로, 항공안전기술원의 품질평가와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의 성능시험을 통과하고, 전문가로 구성된 '항공보안장비 인증심사위원회'의 최종 검증을 거쳐야 한다.

현재 인천·김포 등 국내 15개 공항에서 사용하는 항공보안장비는 엑스선 검색장비, 금속탐지장비 등 총 8종으로 약 2100여 대다. 제도적으로 국내외 공인기관의 성능인증 장비사용이 의무화돼 있지만, 대부분 외국산 장비다.


이처럼 열악한 국내 항공보안장비 산업 구조를 감안하면, 이번 '폭발물 흔적 탐지장비'의 인증획득은 상당히 고무적이며, 국산 기술력 수준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라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국산 항공보안장비 1호 인증을 획득한 '폭발물 흔적 탐지장비'는 국내 공항을 비롯해 높은 보안수준을 요구하는 주요 항만, 민간기업에서 활용하는 것 뿐만 아니라 해외시장 진출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임월시 국토교통부 항공보안과장은 장비 제작사 등 관계자들에게 그간의 장비개발에 힘써준 노고에 박수를 보내며 "그동안 수입에 의존하던 항공보안장비가 국내 기술로 개발하여 성능인증을 받은 만큼 해외에서도 인정받는 보안장비를 지속 개발하여 국내 보안장비 산업을 더욱 활성화시켜 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hye_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