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 4025명 확진…일주일 전보다 1964명 ↓(종합)

서울 4025명 확진…일주일 전보다 1964명 ↓(종합)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88잔디마당에서 열린 뷰티풀 민트 라이프에서 시민들이 공연을 즐기고 있다. 2022.5.1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4025명 발생했다.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4025명 늘어난 356만5332명이다.

1주일 전인 지난 7일과 비교하면 1964명 줄었다.

서울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달 27일부터 9107명→7725명→6453명→5460명→2653명→8708명→7435명→6645명→3596명→6641명→5977명→2714명→8138명→6204명→5695명→5718명→4764명→4025명으로 18일 연속 1만명을 밑돌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서울 지역 사망자는 전날 12명 추가돼 누적 4757명이다.

전날 확진자는 유전자증폭(PCR)검사 확진자가 1006명(25%), 신속항원검사(RAT) 확진자가 3019명(75%)이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병원·요양시설이 19명(0.47%), 병원 외 집단이 2명(0.05%), 확진자 접촉이 21명(0.52%)이며, 3983명(98.96%)의 감염경로는 조사 중이다.


신규 확진자의 연령대는 20대가 19.6%로 가장 많았으며 30대 15.1%, 40대 14.4%, 50대 13.8% 순으로 집계됐다.

신규 재택치료 환자는 3976명으로 현재 3만10명이 재택치료를 받고 있다. 누적 재택치료 인원은 321만1683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