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 운영위 17일 개최…尹비서실 인사 여야 격돌 예고

기사내용 요약
尹정부 출범 후 첫 회의…비서실·안보실 등 대상

국회 운영위 17일 개최…尹비서실 인사 여야 격돌 예고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새로 마련된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에서 업무를 보고 있다. 왼쪽부터 김대기 비서실장, 강인선 대변인, 최상목 경제수석, 최영범 홍보수석, 윤 대통령, 안상훈 사회수석,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용현 경호처장. 2022.05.10.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국회 운영위원회는 오는 17일 윤석열 대통령 비서실과 국가안보실, 대통령 경호처 등을 불러 첫 회의를 갖는다.

15일 국회에 따르면, 여야는 17일 운영위 전체회의를 열고 국회, 대통령비서실 및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 국가인권위원회 소관 2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심사를 진행한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성한 안보실장 등이 처음으로 출석하는 회의인 만큼 최근 대통령 비서실 인사 논란, 용산 집무실 이전 문제 등이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 비서실의 경우 자진사퇴했지만 김성회 전 종교다문화비서관의 성소수자·일본군 위안부 비하 논란, 성비위 징계를 받았던 윤재순 총무비서관과 서울시 공무원 간첩조작 사건 담당검사인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 기용 타당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의 검찰 시절 최측근들이 비서실에 대거 포진한 것도 논란이 예상된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13일 "소통령 한동훈 후보자가 법무부, 검찰을 장악하면 사실상 '문고리 칠상시'가 돼 무소불위 권력을 행사할 수 있게 된다. 과거 문고리 3인방이 떠오른다"며 이들을 박근혜 정권 시절 '문고리3인방', '십상시'에 빗대어 비판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