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통령실 "한미, 北도발 대응 전략 논의할 듯…동맹 정상화"(종합)

대통령실 "한미, 北도발 대응 전략 논의할 듯…동맹 정상화"(종합)
© News1 윤주희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예정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도발과 관련된 상황 관리 방안, 한미 동맹의 '원궤도 복귀'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15일 취재진과 만나 "북한 도발에 대한 한미 양국의 대응전략, 상황 관리 방안을 논의하고 경제 안보 중심으로 공급망·신흥기술 등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최소 2년 반, 또는 그 이상의 임기를 같이 하게 될 정상인데, 두 분이 정상 간 신뢰 관계를 조기에 구축하고 한미 동맹을 원 궤도에 복귀시키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에 의미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 관계자는 "미국의 확고한 방위 공약을 재확인해서 동맹을 정상화하고 북한에서 나오는 정세 불안을 불식시키는 한편 연합 방위 태세를 재건하기 위한 회담이라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번 회담이 윤석열 정부가 계속 얘기해온 '글로벌 중추 국가'로 도약하는 첫 발걸음이 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한미 양국이 경제 안보를 중시한다는 기조하에 관련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도 했다.

다만 구체적인 회담 의제에 대해서는 "지금도 (의제를) 최종 조율하는 단계"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정상회담 장소 등에 대해 "용산 시대 개막 후 처음으로 맞는 공식 외빈인 만큼 의전이나 일정과 관련해 여러 가지를 준비하고 있다"며 "정상회담이나 기자회견은 모두 이 대통령실 청사 안에서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의 미국 답방에 대해서는 "6월에 갈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만 했다.

북한의 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된 지원 여부에 대해서는 "윤 대통령은 북한에 백신과 의약품 지원 방침을 세웠다는 것까지가 저희가 말씀드릴 수 있는 전부"라며 "실무적 차원에서 어떻게 협의하느냐는 차차 논의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여야 3당 대표와의 만찬을 추진 중인 것에 대해서는 "내일은 어렵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면서도 "윤 대통령이 취임했으니 야당 분들과 만나 소탈하고 허심탄회하게 얘기해보고 싶다는 생각은 갖고 계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퇴근길 보통 사람들이 가는 식당에서 김치찌개, 고기를 구워서 소주 한잔하고 싶다는 마음을 갖고 있다"며 "문은 열려있다. 어떤 답이 오든 문을 열려있고, 연락해주면 만날 생각이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이 전날 백화점·전통시장, 남산 한옥마을을 방문한 것에 대해서는 "(대통령실도) 몰랐다.
커뮤니티에 사진이 올라오는 것을 보고야 알았다. 경호 요원 몇 분만 같이 가고 그 외는 동행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을 특사 단장으로 하는 조문 사절단을 UAE에 파견하는 것에 대해서는 "윤 대통령이 직접 가야 하지만 갈 수가 없으니 측근을 보내는 형식"이라며 "인수위 시절부터 오랫동안 같이 일을 해 대통령의 마음을 잘 아는 분이니 그런 뜻에서 장 의원을 특사로 보내는 게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