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힘 "6.1 교육감 선거 특정 정치성향 부각되는 교육감 안돼"

국힘 "6.1 교육감 선거 특정 정치성향 부각되는 교육감 안돼"
스승의 날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일성여자중·고등학교에서 열린 스승의 날 행사에서 학생들이 스승의 은혜를 부르고 있다. 2022.5.1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국민의힘은 스승의날인 15일 "6월1일 교육감선거에서 특정 정치성향만이 부각되는 교육감이 아닌, 모든 선생님들과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교육정책을 펼칠 교육감이 시민들의 선택을 받길 기원하겠다"고 밝혔다.

김형동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이날 논평을 통해 "교육은 정치나 진영 논리에 휘둘려선 안되고 동시에 정치 중립성이 무엇보다 보장되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렇기에 지역 교육을 책임지는 교육감은 올바른 교육철학과 역량을 갖춘 인물이어야 한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 사회를 지탱하고 있는 크고 작은 위인들을 양성하기 위해 노력하시는 모든 선생님들께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의 방역 조치에 따라 학생들의 등교가 불규칙한 상황 속에서도, 선생님들은 학생들의 학습권을 위해 비대면 교육과 학생 방역 지도 등 아이들의 교육과 안전을 위해 묵묵히 교육현장을 지켜주셨다"고 했다.


이어 그는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선생님들께서 교육의 '미래'를 준비할 수 있게 돕겠다"며 "선생님과 함께 미래 디지털 시대를 대비한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국가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대변인은 "무엇보다 선생님들께서 자부심을 가지고 가르치는 일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실시간으로 바뀌는 교육 현장에 찾아 뵙고 선생님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코로나로 인해 발생한 학생들의 교육격차 등 교육 현장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많다"며 "하지만 선생님들께서 학생들의 꿈과 희망을 위해 묵묵히 헌신하고 계신 것을 알기에 대한민국 교육에는 미래가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