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돌아온 류현진 "직구 살아난 기분…제구 비롯해 만족해"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부상에서 돌아와 준수한 피칭을 뽐낸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스스로도 만족감을 보였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⅔이닝 4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1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총 투구수는 71구였고 평균자책점은 9.00까지 낮췄다.

류현진은 시즌 첫 2번의 등판에서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지난달 17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 이후 팔뚝 통증으로 전력에서 이탈하기도 했다.

재활을 마친 류현진은 28일 만에 빅리그 마운드에 돌아와 만족스러운 투구를 펼쳤다.
직구 평균 구속은 90.3마일(약 145.3㎞)로 예전보다 좋아졌고 체인지업, 커브 등 변화구도 날카로웠다.

스포츠넷 등 외신에 따르면 류현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직구가 살아난 기분이 들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나아가 "제구를 비롯해 전체적으로 이날 등판에 대해 만족한다"며 "1회 홈런을 맞기는 했지만 체인지업도 잘 통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