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중생활’ 벗어난 박범계, 6·1지선 지원군으로 대전 표밭 누벼

‘이중생활’ 벗어난 박범계, 6·1지선 지원군으로 대전 표밭 누벼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국회의원이 14일 채계순 대전시의원 후보와 서다운 서구의원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지지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정현 대덕구청장 후보, 채계순 후보, 박 의원, 서다운 후보, 허태정 시장 후보, 장종태 서구청장 후보. ©뉴스1 최일 기자


‘이중생활’ 벗어난 박범계, 6·1지선 지원군으로 대전 표밭 누벼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국회의원이 대전지역 6·1지방선거 출마자들과 함께 지난 12일 국립대전현충원을 참배한 후 방명록에 남긴 글. ©뉴스1 최일 기자

(대전=뉴스1) 최일 기자 = 국무위원과 국회의원을 겸직하며 현실 정치와 일정 부분 거리를 뒀던 그가 6·1지방선거 지원군으로 전격 변신, 연일 표밭을 누비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법무부 장관으로서의 소임을 마치고, 최근 대전지역 정가로 전격 ‘복귀’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을) 얘기다.

3선 중진인 박 의원은 지난 13일 대전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1년 4개월간의 장관직을 무사히 마치고 국회의원으로서 다시 정당활동을 하게 됐다”며 “다사다난하게 장관직을 수행했다. 한계도 있었고, 많은 어려움도 있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부 검찰개혁의 마무리 투수로서 최선의 노력을 했다. 많은 진전과 성과가 있었음에도 충분히 검찰개혁을 완수했다고 자신할 수만은 없다”며 “이제 제가 원하든 원치 않든 지방선거에 관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국민을 위해, 대한민국을 위해 윤석열 정부가 성공하길 바라며, 그러기 위해선 지금의 불통과 독주를 견제해야 한다. 그것이 6·1지방선거의 이슈이자 중심 의제”라며 ‘신여권 견제론’이 이번 선거의 화두가 돼야 함을 강조했다.

또한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에 관한 내용이 윤 대통령 취임사에 들어있지 않아 걱정스럽다. 대전은 (민주당 정권의) 균형발전·지방분권 국정철학에 의해 발전을 이뤘다. 그것이 후퇴할까 염려된다”며 “오로지 스펙에 기댄 엘리트주의도 크게 우려된다. 지방대학을 나온 지방 인재들이 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이란 이름으로 귀하게 쓰이지 않을 조짐이 보여 매우 염려스럽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온통행복캠프’를 방문해서도 “윤 대통령 취임사에 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은 없었다. 대전·충남 젊은이들을 반(反)균형발전, 반(反)지방분권 세상에 놔둘 수 없다”며 시민들에게 민주당 지지를 호소했다.

14일에는 본인의 지역구 시·구의원 출마자인 채계순 시의원(서구 제4선거구)과 서다운 구의원(서구 라선거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 “김대중·노무현·문재인으로 이어져온 민주당 정권은 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중시했다. 우리 모두가 어울렁 더울렁 사는 것이 바로 민주당 정신”이라고 역설한 박 의원은 “윤 대통령은 국민과 단 한마디 상의도 없이 집무실 용산 이전을 밀어붙였다.
새 정부의 독선·독주·불통을 용납해선 안 된다. 제대로 견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처럼 국무위원으로서의 무거운 책임을 내려놓고, 여당에서 제1야당이 된 민주당의 지방권력 사수를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는 박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단내 난 이틀, 시민께 책임을 다하는 것. 독주를 견제하는 것, 오늘도 뛰자’라는 글을 올려 6·1지방선거 지원군으로의 역할에 충실할 것임을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