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통령실 "尹대통령, 야당과 허심탄회하게 얘기하고 싶어해"

16일 尹대통령, 여야 3당 지도부 만찬 무산
대통령실 핵심관계자
"민주당 쪽에서 답을 안줘"
"尹, 야당과 김치찌개 소주한잔 하고 싶어해"
대통령실 "尹대통령, 야당과 허심탄회하게 얘기하고 싶어해"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3일 오전 서울 중구 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거시금융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여야 3당 지도부간 만찬 회동이 사실상 무산된 가운데, 윤 대통령은 거듭 야당과의 소통을 원하고 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당초 윤 대통령은 16일 국회에서 시정연설 이후 여야 3당 대표들과 만찬을 추진하려 했으나, 거대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불참으로 성사되지 못하고 있다.

대통령실 핵심관계자는 15일 서울 용산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쪽에서 답을 안준다고 얘기를 들어서 내일(16일)은 어렵지 않을까 생각은 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윤 대통령이 취임했으니 야당분들과 만나 소탈하고 허심탄회하게 얘기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갖고계시다"고 말했다.

핵심관계자는 "퇴근길 보통사람들이 가는 식당에서 김치찌개랑 고기를 구워놓고 소주한잔 하고싶다는 마음을 갖고계신다"며 "문은 열려있다, 어떤 답이 왔든 문은 열려있고 (윤 대통령은) 연락주면 만나고 싶고 만날 생각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야당이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상황에서, 윤 대통령은 16일까지 국회에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해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보여 대야관계가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핵심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오는 17일 한동훈 후보자 임명 가능성에 대해 "확인되는대로 빨리 알려드리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