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마리우폴 도와달라" 우크라 보이밴드 유럽팝축제 우승

"마리우폴 도와달라" 우크라 보이밴드 유럽팝축제 우승
15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2022 유로비전 결선에서 우승을 차지한 우크라이나의 밴드 '칼루시 오케스트라'가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2022.05.15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우크라이나 6인조 남성 밴드가 14일(현지시간) 유럽 최대 팝 음악 축제인 '유로비전'(Eurovision)에서 올해의 우승컵을 거머쥐었다고 로이터·AFP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제66회 유로비전 결선에서 '칼루시 오케스트라'가 자신들 노래 '스테파니아'로 대상을 차지했다.

심사위원단 투표에서 4위를 기록한 칼루시 오케스트라는 시청자 전화 투표에서 몰표를 받음에 따라 총점 631점을 획득해 1위에 올라섰다.

앞서 심사위원단 투표에서 1위를 차지했던 영국 싱어송라이터 샘 라이더는 455점을 기록하며 2위를 3위는 스페인 차넬 테레로(459점)가 차지했다.

밴드 리드 보컬인 올레흐 프시우크는 이날 무대에서 "우크라이나 마리우폴을 도와달라. 지금 당장 아조우스탈을 도와달라"고 소리쳤다.

이후 그는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우크라이나 문화와 음악이 살아있음을 보여주기 위해 여기 왔다"며 "우리 고유의 매우 특별한 특징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의 유로비전 우승은 지난 2003년 첫 대회 출전 이래 이듬해 2004년 루스라나의 '와일드댄스', 2016년 자말라의 '1944'에 이어 올해가 세 번째다.

우승곡 스테파니아는 우크라이나의 민속음악적 요소와 랩을 혼합한 형태다. 당초 프시우크 어머니를 위해 만들어졌지만, 밴드는 이후 모든 우크라이나 어머니들을 위해 이 곡을 헌사했다.

서부 칼루시 출신으로 구성된 이들 밴드는 이번 축제 참가를 위해 정부로부터 특별 출국 허가를 받은 것으로도 알려졌다. 정부는 개전 이래 60세 미만 남성에게 출국 금지령을 내린 바 있다.

자국의 우승에 대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번 우승을 위해 표를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적과 전투에서 승리하는 소리가 머지않았음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는 통상 전년도 우승팀 국가가 개최한다는 관례에 따라 내년도 유로비전 개최국이 됐다. 유로비전 결선은 TV 생중계되며 2억명가량이 시청한다.

한편 대회를 주관하는 유럽방송연맹(EBU)은 지난 2월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했다는 이유로 러시아와 벨라루스의 출전권을 박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