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fn이사람] “눈 높은 VC에 하락장은 기회… 미래 유니콘 찾아내기 좋아”

김샛별 비전벤처파트너스 대표
좋은 기업은 어떻게든 살아남아
글로벌 증시 내리막길 걷는 요즘
할인된 가치로 투자하기 좋은때
액셀러레이터들 가장 바쁜 시기
[fn이사람] “눈 높은 VC에 하락장은 기회… 미래 유니콘 찾아내기 좋아”
"글로벌 증시가 안 좋아지면 스타트업 업계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그러나 더 좋은 스타트업을 찾아 할인된 가치에 투자할 수 있는 좋은 시기이기도 하다."

최근 글로벌 증시를 어떻게 보고 있느냐고 질문하자 김샛별 비전벤처파트너스 대표(사진)가 내놓은 답이다. 실력 있는 투자자에게 하락장은 기회가 된다는 자신감 있는 답변이었다.

최근 서울 영등포구에서 만난 김 대표의 나이는 30대 초반. 창업기획자(액셀러레이터), 벤처캐피털(VC)을 이끌고 있는 여성 대표로는 가장 어린 나이에 속한다. 중국에서 학부를 나와 미국에서 공공행정전문대학원(MPA)을 나온 김 대표는 인터뷰 도중 "한국어를 (중국어와 영어 다음으로) 세 번째로 잘 하는데 이 정도면 감쪽같죠"라며 농담을 건넸다.

미국 유학 시절 비정부기구(NGO)에서 활동도 했고 유커(중국인 단체관광객)를 대상으로 한 주간지를 운영하기도 했던 김 대표는 한국으로 돌아와 중국 전문 투자자문사로 시작한 비전크리에이터의 인턴으로 활동했다. 이후 비전크리에이터의 사내이사와 자회사인 비전벤처파트너스의 대표이사로 성장했다. 한때 정책 애널리스트(분석가)를 꿈꿨던 소녀가 스타트업을 키우는 액셀러레이터가 된 것이다.

"지금의 일에 만족하느냐"는 우문(愚問)에 "내 일인데 재밌을 수밖에 없죠"라는 현답(賢答)을 꺼냈다.

김 대표는 "액셀러레이터는 스타트업에 단순히 투자만 하는 게 아니라 그들이 성장하는 걸 돕는다"며 "그들이 성장하는 걸 보면서 나 또한 성장할 수 있기 때문에 그 어떤 일보다 값지다"고 강조했다.

인터뷰 당일에도 김 대표는 비전벤처파트너스가 투자한 에이트테크(AETECH)가 로봇을 납품한 폐기물처리업체 현대자원에 실사를 다녀오는 길이었다. 에이트테크는 '객체인식기술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물체를 자동분류해주는 로봇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그는 "폐기물 더미에서 페트병을 분류하는 로봇을 개발했는데 정확도가 99%에 가깝다"며 "사람보다 더 정확히, 사람보다 더 성실하게, 사람보다 더 저렴하게 일을 하는 로봇을 개발했기 때문에 에이트테크의 성장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비전벤처파트너스가 투자한 이후 에이트테크의 기업가치는 4배 가까이 성장했다.

비전벤처파트너스와 김 대표가 스타트업을 보는 기준은 '데이터'이다. "데이터는 미래의 석유"가 그의 지론이다. "스타트업이 그 업계의 최고가 되려면 제대로 된 데이터를 축적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모회사인 비전크리에이터와 비전벤처파트너스가 결성한 투자조합이 투자한 스타트업 상당수는 AI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이 때문에 비전벤처파트너스도 '데이터'를 기반으로 스타트업을 판단한다.

김 대표는 "재무적 분석과 정성적 분석을 넘어 우리만의 스타트업 분석툴을 만들었다"며 "스타트업의 역량과 성장 가능성을 판단할 수 있는 지표를 만들고, 이를 5점 척도로 평가해 평균 4.0 이상의 우량 스타트업에만 투자를 고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