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구가톨릭대병원, 지역 최초 폐이식 수술 성공

중환자실로 옮겨져 회복 중
대구가톨릭대병원 흉부외과 폐이식팀(박기성·배지훈·전윤호 교수:사진 왼쪽부터)이 대구·경북 최초로 폐이식(Lung Transplantation) 수술을 시행해 성공적으로 마쳤다. 사진=대구가톨릭대병원 제공
대구가톨릭대병원 흉부외과 폐이식팀(박기성·배지훈·전윤호 교수:사진 왼쪽부터)이 대구·경북 최초로 폐이식(Lung Transplantation) 수술을 시행해 성공적으로 마쳤다. 사진=대구가톨릭대병원 제공

【파이낸셜뉴스 대구=김장욱 기자】 대구가톨릭대병원은 흉부외과 폐이식팀(박기성·배지훈·전윤호 교수)이 대구·경북 최초로 폐이식(Lung Transplantation) 수술을 시행해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6일 밝혔다.

이식 대상자는 코로나19로 폐 상태가 급격히 악화된 62세 남성 환자로 장기간 대구가톨릭대병원에 입원해있던 중 폐이식이 불가피한 상황이 돼 이식을 결정하게 됐다.

지난 15일 오후 폐이식팀은 이 환자에게 55세 남성 뇌자사의 폐를 이식하는 12시간이 넘는 대수술을 시행했고 16일 새벽 성공적으로 마쳤다.

현재 이 환자는 외과계 중환자실로 옮겨져 회복 중이며, 의료진들의 집중 관리를 받고 있다.
앞으로 2-3일 정도 경과를 지켜본 뒤 일반병동으로 옮겨질 예정이다.

박기성 폐이식팀 교수는 "수술이 성공적으로 잘 끝났다. 환자의 빠른 호전을 위해 의료진 모두가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다"면서 "수술을 위해 장시간 애써준 의료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