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한일 왕래시 격리 없다'...日 17일 0시부터 '3차 접종자' 韓도 면제

17일 0시부터 백신 3차 접종자,
기존 3일 격리조치 없애
미접종자는 3일간 격리
尹정권 출범 1주일만에 발표
한일 왕래시 격리 없어
김포~하네다 노선 이달 중 재개
관광 목적 방문, 비자 면제도 속도낼 듯
일본 도쿄의 관문인 하네다 국제공항. 로이터 뉴스1
일본 도쿄의 관문인 하네다 국제공항. 로이터 뉴스1
【도쿄=조은효 특파원】 일본 정부가 17일 0시를 기점으로 한국에서 일본으로 입국시, 코로나19 방역 수칙상 적용해 온 '3일 격리조치'를 없애기로 했다. 윤석열 정권이 출범 한 지 꼭 1주일 만의 격리 면제 발표다. 한국 정부는 앞서 지난달 1일부터 백신 접종 완료자의 경우, 일본을 포함해 전세계에서 입국시 격리조치를 면제해 주고 있다. 한일 양국간 관광 비자 복원 논의가 진행 중인 가운데, 왕래시 부담이 됐던 격리 장벽부터 일단 사라지게 됐다.

일본 외무성은 16일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 대응 정책과 관련, '17일 0시'부터 한국을 격리 면제국으로 분류한다고 발표했다. 한국이 격리 면제국이 됨에 따라, 남은 격리 대상 그룹은 이집트, 파키스탄, 불가리아, 남아프리카 공화국, 라오스, 러시아 등 6개국뿐이다.

지금까지는 한국에서 일본으로 입국시, 3차까지 백신 접종 완료자나 미완료자나 모두 동일하게 입국 3일째 되는 날 코로나 검사를 통해 음성으로 확인될 경우 격리가 해제됐다. 3차까지 접종 완료자는 일본 현지 자택에서 대기가 가능했으며, 접종 미완료자는 검역소 지정 시설에서 대기한 게 차이점이었다.

앞으로는 백신 3차 접종이 확인된 경우, 격리없이 일본 현지 활동이 가능하다. 다만, 3차 미접종자는 일본 현지 자택, 호텔 등지에서 3일간 격리 후 종전과 동일하게 코로나 검사 후 음성 확인 뒤 격리가 해제된다.

한국 정부의 격리(7일)면제 대상은 백신 접종 후 14일 경과 후 180일 이내 입국하는 경우이거나 백신 3차 접종을 완료한 경우다. 지난달부터 일본 등 전세계를 대상으로 시행 중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0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 앞에서 일본의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0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 앞에서 일본의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일본 정부의 격리 면제 조치 발표는 한일 양국간 교류·왕래를 재개하자는 공감대 하에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9일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과 박진 외교부 장관간 만찬 회담,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말 당선인 신분으로 파견한 한일정책협의단의 활동 등을 통해 한일 양국간 교류 재개에 대한 긍정적 분위기가 조성돼 왔다. 최근 한국의 코로나 확진자가 급감한 데다 엔저(달러 대비 엔화가치 하락)로 관광객 유인 요인이 커진 것도 일본 정부의 판단 기준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 확산으로 중단된 '김포~하네다 노선'도 이달 중으로 재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11일 윤석열 대통령은 일한의원연맹(한일의원연맹의 일본 측 조직)누카가 후쿠시로 회장 등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달 중으로 서울과 도쿄를 바로 연결하는 김포~하네다 노선이 재개되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교류 왕래 복원의 마지막 단계라고 할 수 있는 관광 목적 방문, 관광비자 면제 조치도 양국간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강력한 입국규제 조치로 일본 국내외 경제계로부터 신(新)쇄국조치라는 비판을 받아 온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지난 5일 영국 방문 당시, "다른 주요7개국(G7)수준으로 입국 제한을 완화하겠다"고 밝혀, 외국인 입국 규제에 변화를 예고했다. 이에 따라 한일 양국간 관광 목적의 방문, 관광비자 면제 복원 조치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