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강원-경기, ‘군사 규제 완화’ ‘한탄강 주상절리길 조성’ 공동협력

최복수 강원도 행정부지사,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 등 참석.
‘강원-경기 간 협의체’를 구성해 공동 대응
【파이낸셜뉴스 춘천=서백 기자】 강원도와 경기도는 18일 포천 한탄강세계지질공원센터에서 ‘강원도-경기도 접경지역 규제 완화 공동대응 협력회의’를 갖고, 접경지 군사 규제 완화와 한탄강 주상절리길 조성사업 추진에 공동 협력하기로 했다.

18일 강원도와 경기도는 18일 포천 한탄강세계지질공원센터에서 ‘강원도-경기도 접경지역 규제 완화 공동대응 협력회의’를 갖고, 접경지 군사 규제 완화와 한탄강 주상절리길 조성사업
18일 강원도와 경기도는 18일 포천 한탄강세계지질공원센터에서 ‘강원도-경기도 접경지역 규제 완화 공동대응 협력회의’를 갖고, 접경지 군사 규제 완화와 한탄강 주상절리길 조성사업 추진에 공동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사진은 철원 주상절리. 사진=철원군 제공

18일 강원도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는 최복수 강원도 행정부지사,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 신인철 철원군수 권한대행, 정덕채 포천시장 권한대행, 박종민 연천군수 권한대행, 강원연구원, 경기연구원,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접경지 주민의 권리보장과 지역발전을 위해 적극적·선제적인 군사 규제 합리화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며, 이와 관련한 ‘강원-경기 간 협의체’를 구성해 공동 대응에 나서자고 뜻을 모았다.

또한, 협의체를 중심으로 정부에 접경지 군사 규제 해제·완화, 국방부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 심의위원회 내 지자체 위원 참여 요구, 미활용 군용지 현황 공개 등을 함께 건의하자는 의견이 힘을 얻었다.

이어 양 도는 강원 철원에서 경기 포천·연천을 잇는 총연장 120㎞의 주상절리길 종주길을 완성하는 ‘한탄강 주상절리길 조성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한 공동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특히 강원도와 경기도, 철원, 연천, 포천 5개 지자체가 참여하는 '(가칭)한탄강 세계지질공원 통합관리기구'를 구성하자는 의견도 제시됐다.

최복수 행정부지사는 이날“급변하는 안보환경과 국방개혁에 발맞춰 관련 지자체가 군사 규제 완화를 적극적으로 요구해야 할 때”라며 “한탄강 주상절리길 조성사업과 같이 지역연계 활성화 사업을 지속 발굴하고, 지역 특색을 살릴 수 있는 공동관심 사업들을 조성하기 위해 관련 지자체가 협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양도는 수시 또는 정례 회의를 열고 협력방안을 지속해서 점검·논의해 나갈 방침이다.

syi23@fnnews.com 서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