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행안부, 공공데이터 청년인턴 2500명 모집

올해부터는 기업서 청년인턴 직접 선발
[파이낸셜뉴스] 행정안전부는 2022년 공공데이터 기업연계(매칭) 청년인턴 지원사업 참가 희망자 2500명을 23일부터 6월 14일까지 모집한다. 올해는 기업에서 청년인턴을 직접 선발 채용하는 형태로 진행되는 게 특징이다. 4대보험 가입 및 경력증명서 발급이 가능하다.

공공데이터 청년인턴 지원사업은 데이터 분야의 청년 전문가 양성을 위해 지난 2020년부터 추진됐다. 지난 2020~2021년 2년간 총 3만7000여명의 청년이 지원했다. 그 중 1만4000명의 청년들이 참여, 공공데이터 구축 및 품질관리 관련 업무를 수행했다.

올해는 기업에서 청년인턴을 직접 선발 채용하는데, 접수할 때 공공데이터 과제별 참여기업을 선택하면 기업에서 서류 및 면접심사 등을 진행, 청년인턴을 최종 선발한다.

청년들은 전국 200여개 공공데이터 기업연계(매칭) 과제에 배치돼 공공데이터 개방 및 품질진단, 실측 등 공공데이터 관련 업무를 수행·지원한다.

청년인턴으로 선발되면 약 2주간의 온라인 기본교육이 제공된다. 업무수행 완료 후에는 국가직무능력표준 기반의 맞춤형 전문교육 과정이 제공된다.

근무기간은 7월부터 11월까지 5개월로, 1일 8시간 전일제이다. 월 1일 유급휴가를 부여한다.

수료자에게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장 명의의 수료증과 참여기업 명의의 경력증명서가 발급된다.

행안부는 공공데이터 청년인턴들의 취업을 지원하기 위해 끝장토론(해커톤), 공모전, 취업 자문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한편, 지난해 참가했던 청년들은 422개의 행정·공공기관에서 516개의 기관데이터베이스(DB) 품질진단 및 개선을 수행했다.
아울러 8만3225개 파일데이터와 8663개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 개방데이터의 품질진단 및 개선업무도 수행했다. 박덕수 행정안전부 공공데이터정책관은 "청년들이 현장에서 공공데이터를 직접 다뤄보는 경험으로 데이터 인재로 거듭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행정안전부 제공
행정안전부 제공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