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홈파티족 늘자 크래프트 맥주·RTD 인기"

"홈파티족 늘자 크래프트 맥주·RTD 인기"

홈술 및 홈파티가 늘어나면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RTD(Ready To Drink)와 크래프트 맥주가 인기를 끌고 있다. 실제로 롯데마트의 지난해 매출을 살펴보면 크래프트 맥주는 30%, RTD는 20%대의 두 자릿수 신장률을 기록했다.

이에 롯데마트는 고급 바의 칵테일을 집에서 즐길 수 있는 콘셉의 RTD 상품인 ‘홈텐더 3종’을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홈텐더 3종’은 유명 바텐더 ‘바 머스크’의 김준희 대표와 부루구루의 협업으로, 최적의 조합을 통해 집에서도 유명 바텐더가 만든 칵테일을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상품이다.

‘홈텐더 유자’는 유자 특유의 향긋함과 상큼함이 특징으로 튀김이나 생선회와 어울리며, ‘홈텐더 핑크파인애플’은 톡 쏘는 탄산이 강해 비비큐나 떡볶이에, ‘홈텐더 샤인머스켓’은 산뜻한 청량감으로 가벼운 핑거푸드에 어울리는 상품이다.

한편 롯데마트는 ‘치킨’, ’빵’ 등 음식과 어울리는 맥주와 ‘봄, ‘캠핑’ 등의 테마에 맞는 크래프트 맥주도 선보이고 있다. 토스트나 도너츠와 어울리는 ‘커피리브레 커피맥주’를 시작으로, 비비큐와 어울리는 ‘비비큐맥주’ 등 다양한 푸드 페어링과 테마를 제안하는 상품을 출시하고 있다.
이번에는 캠핑 시즌을 맞아, 아웃도어 브랜드인 ‘시에라디자인’과 유명 비비큐 매장인 ‘로코스 비비큐’와의 협업을 통해 ‘시에라디자인X로코스 비비큐 맥주’도 선보인다. 고소한 보리의 풍미가 특징으로 캠핑과 같은 아웃도어 활동이나 바비큐와 같은 소스 맛이 강한 음식과도 페어링이 우수한 맥주이다.

롯데마트 김웅 주류팀장은 “홈술족과 홈파티족이 증가하면서 음식과 상황에 맞는 주류를 원하는 고객이 늘어나고 있다”며, “푸드 페어링과 테마에 맞는 크래프트 맥주와 RTD상품을 지속적으로 고객에게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ju0@fnnews.com 김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