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미정상회담 만찬에 전두환 아들 와인? 민주당 "부끄럽다"

민주당 박영훈 전국대학생위원장 주장
박 위원장 "바이든 독재자 아들 제조 와인 마신 것"
MB정부 시절 G20 정상회의 만찬주로도 선정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정상 환영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정상 환영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 당시 만찬주로 쓰인 와인이 부적절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 와인이 전두환 전 대통령 아들 전재만씨가 운영하는 곳에서 나온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오늘 23일 더불어민주당 박영훈 전국대학생위원장의 페이스북을 보면 '과거'전두환에게 김대중·김영삼 탄압 말라' 편지 쓴 바이든 대통령에게 전두환 아들이 만든 만찬주를 올린 윤석열 대통령'이라는 글이 눈에 띈다.

박 위원장은 이 글을 통해 "지난 21일 만찬에 만찬주로 '바소'(VASO)가 올라왔다"고 했다. 이어 "바소를 만드는 다나 에스테이트는 전두환 전 대통령 아들 전재만 씨와 그의 장인 이희상 전 동아원 회장이 함께 운영하는 곳이다"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바이든 대통령은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위해 독재자에게 경고의 서한을 보냈음에도 시간이 지나 그 독재자 아들이 만든 와인을 마신 셈이다"면서 "정말 부끄러운 일이다"고 했다.
이어 그는 "이 사실을 모르고 선정했다면 대통령실 의전 시스템 붕괴고, 알고도 선정했다면 외교적 결례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대통령실은 와인 '바소'의 선정 이유로 "한국인이 운영하는 미국 캘리포니아 나파밸리의 한 와이너리에서 만든 와인으로 양국 간 협력을 상징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바소는 과거 지난 2010년 이명박 정부 시절에 G20 정상 회의 만찬주로도 선정된 바가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대통령실사진기자단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